이용객 가장 많은 버스는 부천 88번, 경기북부 불균형은 심화
이용객 가장 많은 버스는 부천 88번, 경기북부 불균형은 심화
  • 김중래
  • 승인 2019.12.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88번 버스가 경기도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은 시내버스로 분석됐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가장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은 수원역 인근 수원시 매산동 일대였고, 전철역은 부천역이다.


출근시간대 대중교통을 통해 경기북부에서 서울로 가는 사람은 반대방향보다 4.2배 많았다.


경기연구원은 2010~2018년 9년간 수도권에서 수집된 교통카드 데이터를 토대로 대중교통 이용 승객 수와 통행량 변화 추이를 분석해 1일 발표했다.


도내에서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하는 버스노선은 부천 88번 버스로 하루 평균 4만318명이 타고 있으며, 광역버스는 하루 1만2020명이 타는 수원시 7770번 버스, 마을버스는 1만5194명이 이용하는 안양 5-1번 버스가 많았다.


대중교통 목적통행량이 가장 많은 곳은 수원시 매산동으로 하루 5만5640통행이었으며, 전철역은 부천역(3만295통행), 버스정류소는 수원역 AK플라자 12번 출구 앞(하루 5669통행)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목적 통행은 여러 교통수단을 이용했어도 하나의 목적이라면 1통행으로 계산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집에서 마을버스를 타고 전철로 환승해 회사에 도착해 2가지 이상의 교통수단을 이용했어도 목적통행량은 1통행이고 출발지는 마을버스 승차 정류소, 목적지는 회사 인접 전철역이 된다.


도민들은 서울시민들과 비교해 대중교통 이용량도 낮았고, 환승도 자주했다.


경기도 2018년 평균 하루 대중교통 목적통행량은 495만8000통행으로, 서울시 927만2000통행의 54% 수준이었고, 주민등록인구 100인당 통행량도 38로 서울시 95의 40% 수준으로 매우 낮았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가거나 서울에서 경기도로 올 때, 경기도 내부 이동 시 30.8%가 환승을 해 서울시 내부 이동 시(28.2%)보다 높았다. 특히 경기도에서 서울로 가는 122만8000통행의 경우만 보면 47.2%가 환승을 했다.


지난해 출근 시간 경기남부와 경기북부에서 서울로 가는 통행은 서울에서 오는 통행 보다 각각 3배, 4.2배 많았다.


경기남부는 2010년과 유사하지만, 경기북부는 3.5배에서 4.2배로 증가했다.


이는 경기북부에 남양주 별내신도시와 양주 옥정신도시, 파주 운정신도시 입주로 인구는 늘어났지만, 자족기능이 낮아 서울로 출근하는 인구가 더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경기연구원의 분석이다.


시·군별로는 용인(5.3배), 고양(5.1배)로 나타났고, 과천시와 가평군이 0.9배로 낮았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새로 개발하는 수도권 3기 신도시는 통행량 격차를 낮출 수 있도록 자족형 신도시로 개발해야 하며, 이를 통해 대중교통 수급불균형을 해소하고 대중교통 운영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욱 2019-12-09 09:40:17
88번버스 완전 난폭운전 입니다.아이를태우고 계산동에 식사하러가는도중 88번버스랑 옆으로같이 달리고있는데 갑자기 내차로들어오다 내가 빵거려서 간신히 사고를피하고 우리아이는 바로옆에있는버스를보고 놀래서 계속울고 식당가서도 계속울고 그버스는 사과도안하고 달려가고 참 정말 못배우고 개념없는 88번버스... 진짜 얼굴한번보고싶네. 88번버스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