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러·중·북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열린다

광명~ 속초~ 러~ 중~ 북
러·중서 지난해 先제안
양기대 시장 러에 제시
연해주 지사 긍정 답변
"하반기 카페리 재취항"

2017년 05월 19일 00:05 금요일
▲ 양기대(오른쪽) 광명시장이 태평양국제관광포럼에서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왼쪽)과 하산군수에게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광명시
광명동굴에서 속초, 러시아 하산, 중국 훈춘, 북한 나진을 거쳐 백두산까지 가는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개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18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제3차 태평양관광포럼에서 광명동굴의 성공사례를 소개한 뒤, 광명시가 추진 중인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의 실현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에 앞서 양 시장은 우솔시체브 바실리(Usoltsev Vasiliy)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을 만나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자는 제안을 했으며, 바실리 권한대행은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하산군수에게 이 사안과 관련해서는 전적으로 믿고 맡겼으니 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이날 한-러 관광분야의 협력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맡은 양 시장은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부상한 광명동굴을 출발해 속초를 거처 러시아 하산과 중국의 훈춘, 북한의 나진, 그리고 백두산까지 이어지는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의 개발 구상과 실현방안을 제시했다.

이 국제평화관광코스는 북한 나진과 인접한 러시아 연해주 하산군의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군수와 중국의 훈춘시 측이 지난 해 10월 양기대 시장에게 제안한 것이다.

양 시장은 "올 하반기에 그간 추진해 온 속초~러시아 하산 자루비노항 간 카페리가 예정대로 재취항을 하고 그 노선을 광명동굴까지 연장한다면 인접한 수도권 관광과 함께 러시아, 중국 관광객이 원하는 의료관광도 이뤄질 수 있어 매력적인 관광코스가 될 것"이라며 "또 이 관광코스는 한국인들에게도 흥미롭고 남북한 및 동북아 평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충분히 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시장은 또 "러시아 하산, 중국의 훈춘, 북한의 나진은 향후 국제관광도시로서 동북아 골든트라이앵글이 될 수 있다"며 "광명~백두 국제관광코스 개발이 한국과 북한, 그리고 러시아와 중국을 잇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우솔시체브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은 "연해주 지역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갖추고 있고 고고학 유물 또한 다수 존재해 세계적인 관광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북아의 다른 지역들과 연계한 관광상품의 발굴에도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언급해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의 실현 가능성에 힘을 보탰다.

동북아관광포럼(IFNAT)과 동북아관광학회(TINA)가 공동 주최하고 러시아 연해주 주정부, 러시아연방 문화부, 러시아연방 관광청이 후원하는 이 포럼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의 극동연방대학교 캠퍼스에서 21일까지 계속되며 제21차 태평양 국제관광박람회(PITE) 및 '여행자의 날' 페스티벌과 함께 진행된다.

광명시도 국제관광박람회에 부스를 마련해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및 광명동굴 등에 대한 관광 홍보를 벌이고 있다.

광명시는 KTX광명역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지난 해 중국의 단둥시와 훈춘시, 러시아 하산군과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올 3월30일부터 4월2일까지 훈춘시와 하산군의 대표단을 광명시로 초청해 '한중러 3개 도시 문화체육 대제전 및 경제관광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한편, 양 시장은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하산군수와 별도로 만나 광명~백두 국제평화관광코스 개발 뿐 아니라 의료관광 및 의료지원 등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광명=박교일 기자 park8671@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