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쾌감·스릴 … '캐리비안 베이' 봄에 즐긴다

50여일 재정비 마치고
내일부터 순차 재개장
야외파도풀 29일 오픈

2017년 04월 21일 00:05 금요일
▲ 세계적 수준을 자랑하는 캐리비안 베이 '야외 파도풀'은 29일 오픈한다. /사진제공=에버랜드
국내 최대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가 50여일 간의 봄맞이 재정비를 마치고 오는 22일부터 순차 오픈한다.

때 이른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며 이색적인 봄 나들이 장소를 찾는 사람들에게 실내외 모두에서 물놀이와 스파 등을 즐길 수 있는 캐리비안 베이 재오픈 소식은 더욱 반갑다.

특히 캐리비안 베이는 인근 용인시 환경센터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한 난방으로 실내는 물론, 야외 시설 전체의 평균 수온이 29도 이상으로 유지되어 환절기에도 따뜻한 물놀이가 가능하다.

또 4~5월에는 여름철 성수기보다 한층 쾌적하고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추천할 만 하다.

먼저 오는 22일에는 파도풀, 워터슬라이드, 스파, 다이빙풀 등의 시설을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아쿠아틱 센터'와 국내 최장 길이인 550m 유수풀 전 구간이 오픈한다.

실내외를 연결하며 유유히 흐르는 유수풀은 따뜻한 물에 몸을 맡긴 채 화사한 봄꽃들을 감상하며 낭만적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어 이색적인 물놀이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야외 유수풀 주변으로는 바데풀, 버블탕 등 5개의 스파들도 마련돼 있어 낭만적인 노천 스파 분위기를 연출한다.

오는 29일에는 폭 120m, 길이 104m로 세계적 수준을 자랑하는 '야외 파도풀'이 추가 오픈하며, 최대 2.4m 높이의 따뜻한 파도를 신나게 즐길 수 있다.

메가스톰, 타워부메랑고, 아쿠아루프 등의 스릴 시설들은 5월 중순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캐리비안 베이'(이하 캐비앱)를 이용해보는 것도 한층 편리하게 캐리비안 베이를 즐길 수 있는 꿀팁이다.

캐비앱에서는 이용권 뿐만 아니라, 캐리비안 베이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는 베이코인과 비치체어, 빌리지 등을 간편하게 사전 예약할 수 있다.

또한 운영 시간, 어트랙션 대기 시간, 추천 코스, 여유있는 레스토랑 등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어 캐리비안 베이를 보다 알차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캐비 앱은 스마트폰 스토어에서 '캐리비안 베이'를 검색한 후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용인=허찬회 기자 hurch01@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