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 광역화장장 건립 비리 밝혀주길"

비대위 "불공정 진행·환경부 '깜깜이 심의'…감사 청구"

2017년 03월 21일 00:05 화요일
화성 광역화장장 건립에 반발하고 있는 수원 '칠보산 화장장건립저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20일 화성시가 추진하는 광역화장장 건립사업이 불공정하게 진행됐다면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이들은 이날 "화성시가 2011년부터 추진해온 대규모 광역화장장의 부지선정을 둘러싼 여러 가지 불공정한 과정들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음에도 사업이 강행되고 있어 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6페이지에 달하는 감사청구 요지서에서 "화장시설이 경기 남서부에 긴요한 시설이 아닌데도 수요와 건립의 타당성이 부풀려졌고, 조례에도 근거하지 않고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숙곡리를 최종부지로 선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의혹과 불공정한 선정과정에도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이 공개되지 않은 채 환경부의 '깜깜이 심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감사를 통해 화장장 관련 비리가 낱낱이 드러나 수원주민들의 고통이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수원 주민을 주축으로 한 비대위의 반대에도 화성시는 올해 6월까지 토지 보상을 마무리하고 곧바로 공사에 들어가 2018년까지 화장장을 완공할 예정이다.
화성 광역화장장은 화성시가 부천·광명·안산·시흥 등 인접 시와 함께 사업비1천212억원을 공동 부담해 화장로 13기, 봉안시설 2만6천440기, 자연장지 3만8천200기 등을 짓는 종합장사시설이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