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씨...경찰 소환 불응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씨...경찰 소환 불응
  • 이경훈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돌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구매·흡입 혐의에 대한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씨가 경찰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6일 오전 10시 양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출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양씨는 비아이의 마약구매 정황을 진술한 A씨를 회유·협박해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수사를 받으면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한 바 있다.

경찰은 이날 양씨를 불러 범인도피 교사와 무마의혹 등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양씨 측은 전화로 "출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경찰에 알렸고, 불출석사유서는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씨 측과 일정을 조율해 재소환할 방침이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