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 구멍' 상수도본부, 결원 메워 적수 막는다
'인력 구멍' 상수도본부, 결원 메워 적수 막는다
  • 이순민
  • 승인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8년 대비 358명 줄고 급수인구·관로는 늘어나…사업소 수질안전팀 신설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를 키운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인천 상수도 인력난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인천시가 다른 시·도보다 턱없이 낮은 상수도 일반직 비율을 끌어올리고, 노후관 정비와 수질을 담당하는 인력을 보강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16일 인천시가 공개한 상수도사업본부의 '중기기본인력 운용계획(2020~2024)'을 보면 상수도 공무원 수는 1998년 1063명에서 2008년 852명, 지난해 705명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급수인구는 240만1000명에서 298만6000명으로 늘고, 관로 길이도 4973㎞에서 6848㎞로 증가했는데 인력 규모는 오히려 뒷걸음질친 것이다. 상수도본부는 "고도정수 처리시설 도입, 민원 증가 등으로 업무량은 늘어나는 추세이나 결원 장기화로 인력 운영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상수도본부는 이번 중기계획을 통해 현장 지도·감독을 담당하는 일반직을 충원하기로 했다. 지난달 기준 상수도 일반직 비율은 48.6%로, 서울(63.7%)·부산(75.7%)·대구(66.3%)에 한참이나 못 미친다.

특히 상수도본부는 수돗물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수질 관련 인력을 대폭 보강하기로 했다. 노후관·불량관 정비 인력을 증원하고, 수도사업소별로 수질안전팀 조직을 신설한다는 것이다. 수질검사와 수도배관·물탱크 점검을 전담하고, 정수장에서부터 수도꼭지까지 급수 전 과정의 수질을 연구하는 40명 규모 조직을 설치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상수도본부는 또 전문직위제 확대, 교육을 통해 수질 전문인력도 양성하기로 했다. 상수도본부는 "적수 사고 등으로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대한 시민 기대감이 상승하면서 수질 고도화 전문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시 국정감사에서 박남춘 시장은 "상수도 기관 통폐합으로 인력이 줄고 복합적인 문제가 쌓였다"며 "신규 채용 인원을 배치하고 결원율을 낮추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