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교감 못 나눈 정부 연료전지발전소 설명회도 '텅'
주민과 교감 못 나눈 정부 연료전지발전소 설명회도 '텅'
  • 이아진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인천 동구주민행복센터에서 열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안전·환경 주민설명회'에 참석했던 주민들이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며 설명회장을 나가 좌석이 텅비어 있다(오른쪽 사진). 이날 건립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설명회장 앞에서'건립을 반대'구호를 외치고 있다(왼쪽 사진).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정부가 인천 동구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안전·환경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열었지만 일방적인 정책 설명으로 주민들이 반발하며 파행을 겪었다.


14일 한국에너지공단과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이 공동 주관한 수소연료전지 주민 설명회가 송림동 주민행복센터 강당에서 열렸다. 주민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자리다.

최연우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과 연료전지'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최 과장은 "지금 제가 살고 있는 집에서 700m 떨어진 곳에 수소연료전지가 있고, 제가 졸업한 초등학교 인근에도 연료전지가 있다"며 "현재 수소연료전지는 정부의 관리체계에 따라 철저한 안전 관리가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설명회 도중 동구 주민 일부가 "수소연료전지 반대"를 외치며 고함이 오가기 시작했다. 결국 설명회 시작 30여분 만에 참석 인원 대부분이 퇴장했다. 주최 측이 주민들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인 정보 전달에만 치중했기 때문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설명회를 매번 들었는데, 그동안 아무도 동구 주민들이 왜 반대를 하는지 설명을 하지 않는다"며 "동구 주민들을 위한 설명회라고 하지만 정책만 이야기하고 동구 지역에 적합한 설명을 하지 않아 거부감이 든다"고 말했다.

당초 주민들은 에너지공단에서 일방적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설명회가 아니라 주민과 함께 하는 토론회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동구 주민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설명회가 아닌 토론회를 요청했으나 원래 계획된 대로 해야 한다는 답변만 받았다"며 "주민들이 왜 반대를 하는지 정부는 들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동구는 주민 동의 없이 연료전지발전소와 관련한 행정 절차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사업자는 이달 중으로 공사 업체를 선정해 부지 내 공사부터 먼저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