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감 수용키로
경기도, 국감 수용키로
  • 최남춘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까지 연기 협의할 시간 없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연기하거나 취소를 요청했던 경기도가 국감을 받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도와 시군이 국가 재난급 상황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을 막고자 총력을 기울인 상황이지만 더이상 국감 연기 협의를 이어갈 시간적 여유도 없고,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법원 판결을 둘러싼 주위 여론 등도 무
시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9일 도 관계자는 "그동안 여러차례 행안위에 도 국감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국감이 당장 18일이어서 이제는 시간적 여유도 없고 요청을 계속할 경우 국감을 피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어 내부적으로 상황이 어려워도 국감을 받기로 정리했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업무에 집중하기 위해 국감 일정을 변경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경기도청지부는 국정감사를 취소해달라고 공문을 보냈고, 경기도청 공무원노동조합도 지난달 27일 상임위를 방문해 국감 취소 의견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들은 "경기도 공무원들은 초비상 상황에 돌입, 각종 행사를 취소하고 시군별 실·국장 책임관 운영으로 매일 현장을 방문한다"며 "돼지열병 확진 시군 지역 공무원들은 24시간 양돈 농가 앞에서 현장 초소 근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좀처럼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공무원과 농가들의 피로도가 누적되자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지난달 30일 국회를 찾아가 경기도에 대한 국감을 준비 중인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를 만나 국감 취소를 직접 호소했다.

이 지사는 지난 4일 "지금 완전 전쟁터다. 제가 도정은 열심히 하고 서면으로 열심히 보고할테니, 현장 국감은 돼지열병 사태가 수그러진 뒤에 하거나 다음 기회로 미뤄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하지만 행안위는 지난 2일 여야 간사단 회의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해 국감은 일정대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도와 시군 지자체 공무원들은 첫 확진 판정이 난 지난달 17일부터 최고 수준의 ASF 방역 체제 가동으로 사실상 24시간 사투 중이다.

한편 이날 연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돼 비상이다. 이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3일 이후 6일만, 국내 누적으로는 14번째가 된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