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물이 된 덕적도 풍력발전기
흉물이 된 덕적도 풍력발전기
  • 이아진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철거 요청에도 고비용 막막
인천시가 신재생 에너지 자립섬 조성 사업으로 옹진군 덕적도에 설치한 풍력발전기가 수년째 방치되면서 사실상 흉물로 전락했다. 풍력발전기가 생산하는 전력은 거의 없어 주민들은 철거를 요청하고 있지만 철거 비용이 만만치 않아 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15일 시에 따르면 시는 2014년 에코아일랜드 사업을 통해 덕적면 서포리에 태양열발전기, 북리 능동자갈마당에 풍력발전기를 각각 설치했다.

섬 지역은 일반 내륙보다 전기값이 비싼 만큼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태양과 바람으로 생산한 전력을 섬 안에서 소비하는 에너지 자립섬 실현을 지향했다. 에코아일랜드 총 사업비는 300억원으로 인천 남동발전소 등 5개 발전사와 시가 분담했다.

그러나 북리 능동자갈마당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14개는 수년째 제 역할을 하지 못한 채 방치돼 있다. 당초 예상과 달리 풍력발전을 통해 생산되는 전력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14개의 풍력발전기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은 63㎾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는 게 한국전력 설명이다.

풍력발전기 인근 주민들은 태양열 발전기가 설치된 다른 마을처럼 전기세 감면 등의 혜택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생산되는 전력량이 적다 보니 마을에 직접 공급할 전력이 없다.

김계철 북2리 이장은 "태양열을 설치한 지역 주민들은 전기세를 매월 3000원 정도 내는데 북리 주민들은 3만원을 낸다. 약 10배 정도 차이가 난다"며 "풍력발전기는 마을 앞 경관만 훼손하고 있어 차라리 철거하고 싶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 어렵다는 말만 들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섬 지역 신재생 에너지 보급을 위해 바람이 모이는 곳에 풍력발전기를 설치했다"며 "비용 때문에 철거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