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대응 예산' 만장일치 통과
'日 수출규제 대응 예산' 만장일치 통과
  • 최남춘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326억 추경 의결
경기도가 일본정부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편성한 326억여원 규모의 '2019년 제3회 추가경정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 예산안'이 10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 예산안'은 ▲연구개발(R&D) 분야 225억원 ▲자금지원분야 100억원 ▲전략수립분야 1억원 등이다.
경기도는 이번 예산을 활용해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을 통한 수입시장 다변화 및 첨단기술 국산화 도모 ▲반도체 중심 국산화 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 ▲대·중소기업 공동 R&D 및 판로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도모 등 '3대 과제'를 집중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3대 과제'에는 단발적인 일회성 지원보다는 '산·학·연·관을 잇는 협력체계'를 구축, 소재·부품·장비가 연계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장기적인 대응력을 갖춰 나가겠다는 도의 구상이 담겼다.
도는 이들 '3대 과제'가 효과적으로 추진될 경우,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조치로 타격을 입은 도내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부품국산화 등을 통해 기업들의 경쟁력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8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산업계의 타격이 우려되던 지난 8월 초 도의회가 민첩하게 긴급 제안해준 덕에 의회와 집행부가 한마음으로 추경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2회 추경 이후 50여일 만에 신속하게 이번 추경을 심의·의결해준데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액'은 총 26조6799억원으로 지난 제2회 추경예산 보다 1600여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