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특혜의혹 서구 클린로드 사업 내사 착수
경찰, 특혜의혹 서구 클린로드 사업 내사 착수
  • 박범준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인천 서구의회에서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서구 클린로드 사업'의 위법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구 클린로드 사업의 특혜 의혹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클린로드 조성 사업은 서구 수도권매립지 쓰레기 수송도로 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실시간 자동 물 분사 시스템을 설치해 주민들의 환경 민원을 최소화하겠다는 목적이다. 사업 대상은 검단힐스테이트아파트 4차에서 당하KCC아파트 구간 약 1㎞다.

그러나 업체 선정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사업 실시설계 용역을 맡은 A업체가 관련 공법에 대한 특허 없이 용역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당시 A업체는 특허를 받는 수순을 밟고 있었다. 이후 구는 A업체가 특허를 얻은 뒤 특허공법 사용협약을 체결하면서, 사실상 A업체를 낙점해 두고 사업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구의원이 개입했다는 설도 나오고 있다.

이에 서구의회는 최근 클린로드 사업 관련 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위원장은 이의상 의원이 맡았다. 경찰은 며칠 전 이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정확한 사업 내용과 특혜 의혹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적으로 혐의가 있다고 판단되면 강제수사를 개시할 것으로 보인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