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김수영 통해 본 '굴절된 현대사'
시인 김수영 통해 본 '굴절된 현대사'
  • 장지혜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극단 창작극 '거대한 뿌리'
31일~내달 8일 인천문화예술회관
▲ 인천시립극단 창작극 프로젝트 네번째 작품 '거대한 뿌리'의 한 장면.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시립극단이 '창작극 프로젝트' 네 번째 작품 '거대한 뿌리'로 관객들을 만난다. 인천에서 소재를 발굴하고 창작극을 개발해 온 인천시립극단이 2019년에는 대한민국의 역사적 사실을 향해 한 발 더 들어간다.
연극 '거대한 뿌리'는 시인 김수영에 대한 이야기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해방과 6·25전쟁, 독재정권 등을 온몸으로 겪으며 초지일관 자유를 노래한 시인 김수영.

3·15 부정선거부터 4·19혁명을 배경으로 한 그의 삶의 여정과 끊임없이 문제적 질문을 던졌던 문학을 통해 굴절된 대한민국의 현대사를 무대 위에 그려 보인다.
무대를 통해 지금 한국사회가 겪고 있는 세대간, 지역 간 진통과 청산되지 못한 그릇된 역사를 고민할만 하다.

인천시립극단은 이번 작품을 위해 극작가 겸 연출가인 박근형 교수를 객원연출로 초빙해 우리의 역사와 문화가 담긴 창작극을 완성했다. 예리한 현실풍자와 조롱으로 충격을 던지며 한국사회 문제들을 날카롭게 진단해 왔던 박근형 연출과 끊임없이 과거와 현재의 문제를 탐구해 온 인천시립극단이 만난 셈이다.

인천시립극단 관계자는 "시대를 뜨겁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현재를 살펴보며 지금의 문제를 해결해 나갈 지혜를 찾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며 "자유를 불가능케 하는 시대에 절규하며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끝없이 고민한 시인 김수영의 자유와 꿈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비춰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거대한 뿌리'는 8월31일부터 9월8일까지 평일 오후 2시, 주말 오후 3시에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공연한다. 전석 2만원이며, 중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 032-420-2790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