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토종종자은행' 설치키로
경기도 '토종종자은행' 설치키로
  • 최남춘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사라질 위기에 처한 우리 토종 종자를 보존 육성하기 위해 '경기도 토종종자은행'(가칭)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는 2012년부터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토종 종자를 수집하는 보존사업을 일부 진행했지만, 전문적인 보관·저장 시설이 없어 어렵게 수집한 종자가 서로 섞이거나 분실될 위험에 놓인 데 따른 조치다. 토종 종자를 생산하는 도내 농업인의 절반 이상이 80대 이상이어서 대물림할 후계자가 없는 데다 빠른 도시화로 토종 종자의 소멸이 가속화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점도 반영됐다.

토종 종자은행은 평택시 오성면으로 이전한 경기도 종자관리소에 올해 11월 개설되며, 종자 보관·저장 시설, 전시실, 검사·실험실, 육묘·증식장은 물론 야외 체험장도 갖출 예정이다.

아울러 도는 시민단체, 생산농가, 농민단체, 소비자단체, 학계 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거버넌스 협의기구로 '경기도 우리씨앗 네트워크'를 구성해 관련 정책을 논의한다. 도와 도의회는 이달 26일 거버넌스 출범식과 정책토론회를 연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