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입 인천기업 170곳, 규제 장기화땐 치명타
일본 수출입 인천기업 170곳, 규제 장기화땐 치명타
  • 신나영
  • 승인 2019.07.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사태에 인천지역 기업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지역업체에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진 않았지만, 향후 규제 품목이 확대될 경우 기초 소재와 정밀 기계·장비 등에서 일본 의존도가 높은 인천 경제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힐 것으로 우려된다.

21일 인천시와 인천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인천의 일본 반도체 관련 수출기업은 61개사, 수입기업이 164개사로, 170여개의 관련업체가 소재하고 있다.

시는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와 함께 관련업체 전수조사를 통해 피해여부를 확인했으나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는 확인하지 못했다.

수출 규제 품목에 대한 수입 비중도 일본 전체 수입액의 0.5%를 하회하는 수준이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인천지역의 대일본 3개(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품목 수입액은 2017년 1545만8000달러로 전체 수입액 34억588만3000달러의 0.45%를 차지하고 있다. 2018년에는 41억819만달러 중 1657만9000달러(0.40%), 2019년 상반기에는 20억 7104만2000달러 중 926만8000달러(0.45%)에 불과하다.

인천 소재 반도체 업체인 스태츠칩팩코리아는 반도체 후공정(팩킹) 업체로 수출 규제 품목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도경제자유구역의 도쿄오카공업 한국지사(TOK 첨단재료)는 반도체와 LCD 등에 사용되는 포토레지스트를 생산해 삼성전자 등에 공급하는 업체로, 6개월분의 재고가 확보된 상태여서 단기적 피해는 없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문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장기화로 반도체 생산이 위축되면 대기업에 납품하고 있는 인천지역 협력업체의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또 일본이 우리나라를 전략물자 수출통제 우대국가(화이트리스트, 27개국 지정)에서 제외하면, 3개 품목 이외에 1100여개 품목이 추가로 개별허가대상(현재 3년에 한번 포괄 허가)이 돼 수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인천 일부 대기업에서는 이미 추가 수출 통제 예상 제품 사용 여부를 확인하고 대체 수요처를 탐색하거나 수입 물량을 늘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소기업에는 대안이 없는 상황이다.

인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가 기업 경영 환경에 우려와 부담을 낳고 있다"며, "관계기관과 함께 수출 규제 영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면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립군의후예 2019-07-22 07:38:06
잊지말자 게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