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올해 일본 공식방문 무기연기 등 역사의 고통 함께분담
고양시, 올해 일본 공식방문 무기연기 등 역사의 고통 함께분담
  • 김재영
  • 승인 2019.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에 이은 일본제품 불매 운동 등 한일관계가 급격히 악화되는 가운데 고양시가 일본군 근로정신대 피해자들과 고통을 나누기 위해 일본 방문을 무기 연기 한다.

21일 고양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9월과 11월로 예정돼 있던 네 차례의 일본 연수및 기관 방문 일정을 잠정 취소 했다고 밝혔다. 또 자매결연도시인 일본 하코다테시에도 서한을 보내 공무원 파견을 연기 한다고 통보했다.

시의 이같은 조치는 최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 과정에 꼭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을 막고 우리나라를 화이트국가에서 제외 추진시킨데 데한 대응 조치라는 입장이다.

이재준 시장은 "최근 양국의 외교 갈등이 극대화되고 국민 정서가 악화된 상황에서, 예정된 공무원 연수 및 파견을 강행하기보다는 잠정 연기 후 추이를 지켜보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은 아직도 씻을 수 없는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으며 배상판결에 따른 국가 간 갈등마저 불거지는 현실로, 시 차원에서 역사 바로 세우기에 적극 동참해 여전히 진행 중인 역사의 고통을 함께 분담하겠다"고 덧붙었다.

앞서 고양시는 지난 2월 친일작곡가가 만든 '고양시의 노래' 사용을 전격 중단하는가 하면 일제강점기 당시 독립운동가를 주제로 한 3.1운동 100주년 항일음악회 개최, 시립도서관 내 친일인명사전 추가 비치 등 올바른 역사 정립을 세우고 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