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활사업 공공일자리 확대' 토론회 열려
'인천 자활사업 공공일자리 확대' 토론회 열려
  • 곽안나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자활사업 공공일자리 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인천시는 지난 11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 회의장에서 인천광역자활센터, 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자활사업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중심으로 인천자활사업의 공공기관 우선 구매, 서비스 용역 확대 등 공공일자리 확대 방안을 찾고자 마련됐다.

아울러 인천지역 자활기업의 발전방향과 지속성 유지를 위한 사회적경제 민·관 거버넌스 체계 구축 마련을 위한 실천 방법 등을 논의하는데도 목적을 뒀다.

이날 자리에서 김용구 인천사회적경제 통합지원센터장은 '인천시 사회적경제 현황과 활성화 방안', 이은애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은 '서울시 사회적경제 공공기관, 공공일자리 사례와 확대 전략'의 주제로 각각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이어 권정호 인천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인천자활사업 공공일자리 확대방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패널로 김성준(민·미추홀1) 인천시의원, 김도균 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부회장, 이혜란 인천자활기업협회 부회장, 안미현 중앙자활센터 자립기반팀장, 이임철 SK인천석유화학㈜ DBL 정책혁신팀장 등이 참석해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자활사업 공공일자리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숙희 인천광역자활센터장은 "공공도서관 등 지역 16개 공공시설에서 카페, 청소용역, 매점, 구내식당 운영 등 형태로 공공일자리 자활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나 아직 미흡한 실정"이라며 "자활사업 공공일자리 확대는 공공시설 운영 개선에 기여할 뿐 아니라, 자활근로자들에게는 안정적으로 자활일자리를 제공해 업무역량을 제고하고 관련분야에서 자활기업까지 창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