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보복 무역 경기도 경제 비상
日 보복 무역 경기도 경제 비상
  • 최남춘
  • 승인 2019.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수출 작년 548억달러
관련기업 밀집 … 큰 피해 우려
道, 피해신고·상담센터 운영
100억원 규모 긴급자금 지원

일본의 경제 보복성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에 경기도가 비상이 걸렸다. ▶관련기사 3면

경제보복이 시작 단계인 현재로서는 큰 영향은 없지만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반도체 관련산업이 몰려있는 경기지역 경제계의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도는 4일 "당장 큰 영향은 없더라도, 경제보복 사태가 2~3개월만 지속한다면 큰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반도체 제조 등에 필요한 화학제품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수출규제 대상 품목은 유기EL 디스플레이 패널 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소재인 포토 레지스트(감광제), 에칭가스(고순도불화수소ㆍ세정제) 등 세 가지다.

이 품목들은 일본 업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이 70~90%를 차지해 현실적으로 한국 반도체 업체들이 단기에 다른 조달처를 확보하기 어렵다

특히 반도체 관련 업체가 집중된 경기도의 타격이 크다. 최근 확정된 SK하이닉스 용인공장 건립 등을 발판으로 2030년에 최대 19개 라인에 8만4000명이 일하는 세계적 반도체 생산기지인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려는 계획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내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해 말 기준 548억달러로 국내 반도체 수출액인 1267억달러의 43.3%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반도체 기업의 64.3%가 경기도에 있다. 국내 반도체 기업 252개사 가운데 경기지역에 주소를 둔 곳은 162개사다. 두번째로 많은 서울(50개사)보다 3배가 넘는다.

반도체 제조업체뿐만 아니라 반도체 장비업체 등으로 범위를 넓히면 700여 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노 현상에 따라 다른 산업으로 번질 경우 피해를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일본 정부가 발표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해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곳은 도내 기업"이라고 밝혔다.

도는 단기적 대책으로는 정확한 피해 현황 파악과 신속한 지원을 위한 콘트롤타워 격인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031-259-6119)'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업 SOS상담센터'에 설치한다.

또 경기신보를 통해 1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융자금의 상환을 유예조치 하는 등 피해 규모와 기간을 고려해 지원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중장기적 대응 방안으로 도는 일본 기업이 독점 또는 과점하고 있는 반도체 부품과 장비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 해당 제품의 국산화 가능성, 관련 기술을 가진 해외 기업 투자 유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오 실장은 "반도체 완성체 업체가 수출 등에 타격을 받은 후 이차적으로 밴더 업체들이 피해를 보기 때문에 언제 피해가 발생할지는 명확하지 않다"며 "(일본의) 독과점을 규제할 수 있는 권한은 없지만 기업과 협력해 수입의존도가 높은 품목은 대체 제품 개발, 수입 다변화 등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김채은 수습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