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반대 '고양 후폭풍' 거세다
3기 신도시 반대 '고양 후폭풍' 거세다
  • 김재영
  • 승인 2019.06.21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반발 확산·조직화
"사망 선고 일산·운정 살려라"
주민 농성에 시정 질의 '파행'
업무 총괄 '2부시장' 사직 등
'성난 민심' 달랠 행정은 침묵
정부의 3기 신도시 추진을 반대하는 고양시민과 지역 단체의 집단 반발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고양시의회도 제232회 정례회에서 고양시장 상대의 시정질의가 신도시 반대 주민의 농성에 본회의는 개회도 못하고 파행 하는 등 후폭풍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20일 고양시와 일부 주민들에 따르면 정부의 3기 신도시 추진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과 각 단체의 집회 등이 곳곳에서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도 고양시는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후 40여일이 지나도록 성난 민심을 달랠 어떠한 행정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침묵을 지키고 있다.

게다가 고양시 도시·교통계획 업무를 총괄하는 제2부시장의 전격 사직에 이어 도시교통정책실장(3급) 마저 명예퇴직을 신청, 신도시 추진 업무를 지휘할 사령탑도 없는데 주민 반대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다.

지역 주민들은 서울과 인접한 창릉지구에 3기 신도시가 조성되면 상대적으로 먼 기존 신도시의 집값 하락과 교통난 심화 등 부작용이 우려 된다며 신도시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일산신도시연합회와 운정신도시연합회는 3기 신도시 지정으로 사망선고 받은 일산·운정 신도시를 살리자며 지난 15일 고양 일산동구청 앞 광장에서 제6차 집회를 갖는 등 주말 양 도시를 오가며 연합집회를 벌이고 있다.

앞서 고양시 정의당 4개 지역위원회도 고양시의회서 '3기 신도시 대책위원회' 가동에 이어 시민단체로 구성된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원회'가 출범 하는 등 주민 반대 움직임이 갈수록 조직화 되고 있다.

주민 최모(54)씨는 "정부의 고양 창릉 신도시 발표는 일산·운정신도시 주민들에게 사망 선고나 다름없다"며 "절망에 빠진 시민 입장을 고려, 고양시의 적극적인 입장 표명과 설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7일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고양시 덕양구 창릉동 일원 813만㎡에 3만8000 가구가 들어서는 제3기 신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 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창릉지구 찬성 2019-06-21 17:27:25
거새기는 무슨. 창릉지구 찬성
덕양의 발전을 기대합니다

이죄준아웃 2019-06-21 15:48:09
의회 시정질의 파행은 시민 농성 때문이 아니라 민주당의 추잡한 핑계와 자질 미달인 이윤승 의장과 이재준 고양시장의 시민무시 불통행정의 산물이다. 도면유출 비리온상 창릉신도시 철회하라

일산독립시 2019-06-21 11:32:21
댓글을 보면 일산과 운정에 살아본 적도 없는 소위 대깨문들이 정권수호에 모택동 홍위병처럼 들고 일어나 현지 상황과 현안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댓글을 다는데 웃음이 나고 강남에 살아본 적도 없는 전형적인 악플러들이 강남에다가는 끽소리도 못하면서 애꿎은 일산과 운정 시민들을 모욕하는 것을 보면 아직도 국민 수준이 낮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윤재웅 2019-06-21 10:48:30
기사를 제대로 써야죠. 정확한 사실은 주민농성에 파행이 된게 아니고 한나라당시의원은 회의실에서 참석해 있었는데 민주당시의원들이 회의실에 안들어가고 버티는 바람에 파행인 된 겁니다. 이재준고양시장은 보이지도 않고... 회의에 참석해서 정당한 시정질의를 진행해야 할 민주당시의원들은 시민들한테 일산 떠라나고 막말하고.. 헐리웃액션으로 쓰러지는 쑈하고. 이게 고양시 민주당시의원들의 작태입니다.

김현미 2019-06-21 07:32:37
탐관오리의 전형 이재준, 김현미 감옥에서 만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