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포천시 양수발전소 유치 온 힘
경기도, 포천시 양수발전소 유치 온 힘
  • 최남춘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활성화·北 전력 공급 포부부처·국회의원 협조 구할 방침
경기도가 포천시의 '양수발전소' 유치에 힘을 보탠다.

도는 양수발전소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안정적인 수도권 전력 수급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남북통일을 대비한 전력생산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포석이다.

11일 도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은 국내에 500~800㎿급 양수발전소를 건립하고자 지난 2월부터 발전소 후보지 자율유치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포천시는 지역 내 양수발전소 유치를 위해 지난달 31일 포천 이동면 도평리 일대에 750㎿ 규모의 양수발전소 건립 사업계획서와 발전소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주민 12만2734명의 서명을 한국수력원자력㈜ 측에 제출했다.

포천은 강원 홍천군, 경북 봉화군, 충북 영동군 등 3개 지자체와 경쟁을 벌인다. 결과는 오는 14일 발표된다. 이에 따라 도는 한국수력원자력㈜에 포천 유치를 적극 건의하는 것은 물론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 담당 중앙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도는 포천에 양수발전소를 건립하면 총 7982명(연간 1140명)의 고용유발 효과는 물론 1조6839억원(연간 약 2413억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1조원 가량의 양수발전소 건설비용 중 7000억원 가량이 토지보상비, 발전소 공사비, 기타비용 등으로 포천지역에서 소비되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통일이후 북한지역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중요거점으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포천지역 일대는 지역주민의 절반 이상이 60세 이상인 농촌마을이지만, 양수발전소 건립에 있어서는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타 지역에 비해 효율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최적에 입지"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에 큰 효과가 있는 만큼 양수발전소가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