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 상업용지 '불티' … 평균낙찰률 160%
검단 상업용지 '불티' … 평균낙찰률 160%
  • 김칭우
  • 승인 2019.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세권 입지·풍부한 배후단지 갖춰
검단신도시 상업용지가 성황리에 매각됐다.
6일 LH에 따르면 지난 3일 진행된 인천 검단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9필지 입찰결과, 평균낙찰률 160%에 1필지를 제외한 18필지가 낙찰됐다.

상업용지는 일반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공급하는 토지로 평균 예정가격은 3.3㎡당 평균 1313만원 수준으로 인천지하철 1호선 신설역과 서울로 진입하는 원당~태리 간 도로 시점부가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역세권 우량토지다.

검단신도시 1단계는 현재까지 9600여 세대, 8개 블록의 아파트분양 절차가 완료돼 2021년 6월부터 본격적인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는 지역이다.

앞으로 1단계 구역은 3만3000여 세대, 신도시 전체는 7만5000세대의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최근 2기 신도시에 대한 관심이 많은 가운데 교통망 확충, 지하철 및 광역도로 조기개통, 자족기능 강화, 공공시설 조기 유치, 스마트시티 도입 등 검단신도시 활성화 대책에 대한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 점도 이번 입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최근 5월에 진행한 공동주택지 2필지 접수에서도 다수의 건설사가 추첨접수에 신청해 매각이 완료된 만큼 건설업계에서는 향후 검단의 발전가능성을 높이 보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