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인천의 민낯, 붉은 수돗물 사태
[취재수첩] 인천의 민낯, 붉은 수돗물 사태
  • 정회진
  • 승인 2019.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회진 정치부 기자

인천 서구 시민들이 붉은 수돗물(적수)로 7일째 혼란에 빠졌다. 시민들은 벌써 7일째 적수로 씻지도, 먹지도 못하는 고통을 겪고 있다.
재난과 같은 피해가 발생한 지 일주일이 됐지만 사태가 수습 되기는커녕 부실·늑장 대응으로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피해 신고가 접수된 초반부터 인천시의 인식 및 대응은 시민들이 처한 현실과 큰 괴리가 있었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붉은 수돗물이 나온 지역에 대한 수질 검사를 의뢰한 결과, 1차 조사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음용 적합 판정을 받아 일부 학교는 중단했던 급식을 재개하기도 했다.
시의 이러한 해명은 오히려 주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했다. 적합 판정에도 여전히 붉은 수돗물이 나오자 주민들은 "믿기 힘들다"며 수돗물의 안전성을 믿을 수 없다며 반발했다.

문제는 또 터졌다. 인천시가 재난 문자를 보내면서 '긴급재난문자 아님'이라는 문구를 추가했다. 적수 사태로 8500가구가 피해를 보고 특히 유치원과 어린이집, 학교가 혼란에 빠진 가운데 이러한 문구는 주민들을 우롱하는 것이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대응 역시 뒷북이었다. 확인 결과, 사고 수습 대책 본부는 첫 피해 신고가 접수된 지 하루가 지나 꾸려졌고, 비상대책 지원단은 이보다 한참 지난 이달 4일 구성돼 운영 중이다. 상수도본부는 적수 민원이 발생한 지 이틀째인 지난달 31일부터 비상 근무 체제에 들어갔다. 전문가는 이번 사태가 다시 반복되지 않기 위해 물 관리 시스템에 대한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사고는 팔당취수장의 수돗물 공급을 늘리는 수계전환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수압 변동이 발생,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해 이물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노후관을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한편 인천시 상수도 계획의 운영과 유지관리, 인력수급 등에 대한 종합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