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 270경기 만에 300만 관중 돌파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 270경기 만에 300만 관중 돌파
  • 이종만
  • 승인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홈 관중 작년에 비해 소폭 감소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가 28일 정규시즌 개막 270경기 만에 300만 관중을 돌파했다.

28일 자정 기준 KBO 리그 경기가 열린 잠실, 문학, 창원, 고척, 대전 등 5개 구장에는 총 5만 6553명의 관중이 입장해 누적 관중 302만1679명을 기록했다. <표 참조>


지난 5월 7일 183경기만에 200만 관중이 달성된 이후 87경기만이다.

개막 이후 100만 관중까지 90경기, 100만명에서 200만명까지는 93경기가 소요된데 비해 기간이 단축됐다.
평균관중 또한 100만에서 200만 기간 동안 1만881명이었지만 200만에서 300만까지는 1만1525명으로 증가했다.

구단 별로는 두산이 홈 30경기에 44만6055명이 입장해 10개 구단 중 최다 관중을 기록 중이다.
뒤이어 롯데 36만9757명, LG 36만7489명, SK 35만1588명, NC 32만2296명 순으로 모두 5개 구단이 30만명을 넘어섰다.

경기당 평균관중은 LG가 1만5312명으로 가장 많다.

지난해보다 관중이 증가한 구단은 선두권 싸움을 펼치고 있는 NC가 64%로 증가율이 가장 높고, 삼성 또한 7%로 증가했다.

KIA는 28만679명, 한화 23만3903명, KT 19만6277명, 키움 16만114명을 기록 중이다.

SK는 28일 현재 홈경기(26경기) 기준으로 총관중(2018년 40만2778명→2019년 35만1588)과 평균관중(2018년 1만5491명→1만3523명) 모두 감소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