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영백 유공자 '화랑무공훈장' 받아
故 김영백 유공자 '화랑무공훈장' 받아
  • 이광덕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김영백 6·25 참전유공자가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그는 1952년 인제 전투 당시 혁혁한 무공을 세운 공적을 인정받아 이번에 훈장을 받게 됐다.


화랑무공훈장은 전시 또는 이에 준하는 비상사태 아래 전투에 참가해 용감하게 헌신분투하거나 다대한 전과를 올린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국방부와 육군은 선배 전우 명예선양활동의 일환으로 '6·25 전쟁 참전자 무공훈장 찾아주기'사업을 추진했다.


양주시는 지난 15일 유가족 김광동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아들 김광동씨는 "아버지의 영예로운 훈장을 찾아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꼭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