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 영업 '학습지 기업' 강력 성토"
"불공정 영업 '학습지 기업' 강력 성토"
  • 김현우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피해 이주민·전직 판매인 등, A그룹 앞서 항의집회
▲ 15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국내 초대형 학습지 기업인 A그룹 지역센터 건물 앞에서 해당그룹의 부적절한 경영·판매 시스템에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주민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국내 초대형 학습지 기업인 A그룹의 부적절한 경영·판매 시스템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주민 등이 집회를 열고 강력 항의했다.


<인천일보 5월9일자 19면>

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이하 학습지 노조), 피해 교사·학부모 모임, 이주민 단체 수십명은 15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A그룹 지역센터 건물 앞에서 '매출 압박 중단', '계약의 허점을 노린 게 교사일까' 등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고 거세게 반발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이들은 A그룹의 학습지 판매 과정에서 명의대여 등으로 원치 않는 계약을 맺은 학부모와 사측으로부터 불공정행위를 강요받았다는 전직 판매영업인(교사)이다.

최근 수원지역에서 A그룹 판매영업인이 중국 이주민을 대상으로 공짜라고 속인 뒤 정상적인 동의 절차도 없이 계약을 맺는 일이 벌어졌다.

나중에 사실을 안 이주민들은 사측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해약을 요구했으나 위약금을 부과한다는 내용을 통보받았고, 이주민 단체가 나서 규탄에 나선 상태다.

A그룹은 현재 '판매영업인의 과실'이라는 입장을 낸 것 외에 사과 등은 하지 않고 있다.

안기희 수원 정만천하 이주여성협회 대표는 "이번에 피해를 입은 이주여성들은 젊은 20대 나이에 한국으로 와 구성원이 됐다"며 "A그룹 학습지 계약에 속았는데 보상은커녕 위약금을 내놓으라는 못된 짓을 자행하고 있다. A그룹이 바뀌지 않는 이상 이주민 피해는 이번으로 끝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 전직 판매영업인은 "A그룹은 일치단결을 외치면서 무리한 매출목표를 강요했다"며 "하지만 문제가 생기면 모든 책임을 힘없는 자에게 몰아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A그룹은 유효한 계약체결, 즉 실구매자가 체결한 계약이 아니란 것을 알게 되면 먼저 고객에게 사과하고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피해 회복을 해줘야 한다"며 "영업인이 계약의 허점을 이용했다는 게 아니고, A그룹의 계약 시스템에 허점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습지 노조 등은 앞으로도 피해자 피해회복과 A그룹의 공식사과 등을 위해 집단행동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