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시내면세점…깊어지는 업계 한숨
또 시내면세점…깊어지는 업계 한숨
  • 김기성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政, 인천 포함 5곳 신규 특허 결정
영업 손실 줄잇는데 혼란 '부채질'

정부가 시내면세점의 '신규 특허(허가)' 추가 발급을 결정하면서 국내 면세시장 혼란을 우려하는 업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운영위원회는 시내면세점 특허 심의를 통해 서울 3개, 인천 1개, 광주 1개 등 총 5개의 신규 특허 추가를 결정했다.

업계는 대기업 한화그룹까지 경쟁을 버티지 못하고 사업 도중 백기를 들고 갤러리아면세점(여의도) 특허 반납을 선언한 마당에 사실상의 특허 남발이라며 우려를 쏟아 내고 있다. <인천일보 4월30일자 6면 보도>

특히 업계는 '중국 보따리상(따이궁)' 중심으로 수수료 경쟁을 벌이는 현재의 기형적 면세시장 구조에서 신규 면세점 추가 허가시 수수료가 커지는 '치킨 게임' 양상으로 번지는 것을 크게 걱정하고 있다.

시내면세점은 실제 2015년 5630억원이었던 따이궁 송객 수수료가 2017년 1조원 돌파에 이어 2018년에는 1조3181억원을 육박하는 등 대기업 간의 수수료 출혈 경쟁이 벌어지는 상황이다.

일단 기재부의 신규 특허 결정에 대한 롯데·신라·신세계 등 대기업 면세사업자들은 싸늘한 반응이지만 신규 입찰에는 불가피하게 나설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신규 특허를 경쟁사에 내줄 경우 시장 점유율에서 밀리고 명품과 화장품 등 인기 브랜드의 구매 협상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정부는 2016년에도 서울에 시내면세점 4곳을 추가하는 자충수를 뒀다. 불과 3년 만에 6개에서 13개로 급증하면서 소위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여기던 면세시장에 혼란을 부채질하는 형국이 됐다.

업계는 올해 시내면세점의 사상 최대 매출을 예상하지만 정부가 특허를 남발해 역마진을 피할 수 없을 정도라고 설명한다.

후발 주자로 뛰어든 대기업들이 경영난을 겪으면서 두타면세점은 3년간 600억원,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지난해 418억원의 영업 손실을 봤다.

면세업계는 총제적 난국에도 불구하고 기재부가 신규 특허를 늘리는 것에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또 최근 발생한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도 주시하고 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