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 전기차 충전소 극과 극남부署 27곳 - 북부署 1곳
警 전기차 충전소 극과 극남부署 27곳 - 북부署 1곳
  • 황신섭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 친환경 정책 미온적
부지·예산 걸려 11곳 전무
민원 운전자 불편 호소도
경기북부경찰이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북부지역 12개 경찰관서 중 전기차 사용자를 위한 충전소는 단 한 곳 밖에 없기 때문이다.

반면 남부경찰은 지난해 31개 경찰관서 중 27곳에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했다.

15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현재 전기차 충전소를 갖춘 곳은 구리경찰서 뿐이다.

북부청과 의정부, 동두천과 연천, 파주와 고양경찰서 등 11개 관서에는 시설이 아예 없다.

이로 인해 북부지역 경찰서를 찾는 전기차 운전자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북부경찰은 조성 부지와 예산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가평·포천경찰서 관계자는 "청사 시설이 낡고 오래돼 설치할 장소가 부족하다"며 "지난해 충전소 설치를 추진했으나 예산 문제로 무산됐다"고 말했다.

또 의정부경찰서는 예산 문제로, 파주경찰서는 부지가 부족해 충전소 설치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반면 남부경찰은 지난해 경기도와 협의해 조성 부지와 예산 대부분을 확보해 대조를 보이고 있다.

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추고 민원인의 업무 편의를 돕고자 경기도의 친환경 정책(알프스 프로젝트)에 신청해 예산을 확보했다"며 "27개 일선 경찰서도 관서 안에 부지를 따로 마련해 충전소를 설치했다"고 말했다. 북부경찰이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부분이다.

북부경찰청 관계자는 "북부청도 지난해 경기도와 이를 추진하려고 협의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어 설치하지 못했다"며 "현재 별관 신축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마무리가 되면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올해 경찰서에 전기차 충전소를 확대·설치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김은섭·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