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연료전지발전소 공사 재개 … 주민 "협의체 꾸려놓고 의견 무시"
결국 연료전지발전소 공사 재개 … 주민 "협의체 꾸려놓고 의견 무시"
  • 이아진
  • 승인 2019.05.1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건립을 위한 사업부지 내 폐건축물 철거 공사가 시작되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관협의체 구성원인 주민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채 공사가 재개됐다는 불만인데, 이를 중재하는 인천시 입장에 따라 민관협의체가 해체될 조짐도 보인다.

주민 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연료전지가 들어설 송림동 8의 849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관협의체 구성 당시 공사 중지 조건이 있음에도 공사에 들어갔다. 협의체 진행 중에 공사에 돌입한 것은 주민 의견을 무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기존 건축물 철거는 신청사항으로 동구와 주민들이 제지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인천시가 책임을 지고 적극적으로 대책 마련을 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연료전지㈜는 민관협의체에서 사업 부지 내 기존 건축물 철거는 이미 예고했던 부분이라는 입장이다. 건축물 철거를 하되 주민들과 계속 민관협의체를 통해 소통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오는 16일 동구에서 열리는 민관협의체 5차 회의에선 주민 비대위 요청으로 인천시가 처음으로 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한 의견을 발표한다. 비대위는 인천시가 제시하는 대책에 따라 민관협의체 유지에 대한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민관협의체 구성이 됐지만 의견만 오갈 뿐 협의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는 모르겠다"며 "인천시 입장을 들어보고 민관협의체를 유지해 나갈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삼천리㈜와 한국전력공사 제물포점, 인천종합에너지㈜가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에 필요한 부지 외 도로 굴착 허가 등을 구에 신청했지만, 구는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5-14 17:14:10
의견무시하지말고 제발 들어주길 바랍니다.
왜자꾸 인천은 온갖혐오시설 받는데 이젠 그냥 밀어붙이다뇨!

뼝아뤼 2019-05-14 08:00:38
도대체 소통이 뭔가요
우리이야기는 하나도 듣지않고 자기들이야기만하시네요ㅠ

인청시장과 동구청장은 각성하세요
빨리 우리생활돌려주셔요

인천인 2019-05-14 07:41:07
인천시와 동구청은 각성하고
백지화하라!
이게 지금 사람사는동네에 만행이아니고
무엇인가!
소통을 말하던 인천시장!
입이 있으면 말좀 해보시지!
이게 주민과의 소통이란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