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원삼면 'SK하이닉스' 조성 시끌
용인 원삼면 'SK하이닉스' 조성 시끌
  • 김종성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적확대·배후단지 루머에 주민들 연합비대위 꾸려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 입지 예정지인 용인시 원삼면 주민들의 민심이 들끓고 있다.

수용대상지역이 당초 면적보다 확대되고, 배후도시도 다른 지역이 검토되고 있다는 헛소문까지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는 주민들 동향파악만 하면서 뒷짐만지고 수수방관하고 있어 비난을 사고 있다.

13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SK하이닉스 입지와 함께 원삼면 독성2리와 죽능1리·죽능5리 등 3곳은 100% 수용되고, 독성1리는 전체면적의 70%, 독성3리 30%, 죽능3리 10%, 죽능 6리 20% 가량이 수용된다.

또 고당 1·2·3리의 경우 사업대상지 경계지역으로 일부만 수용된다. 당초에는 수용지역이 398만㎡규모였지만 448만㎡로 확대됐다. 이는 시가 SK입지 결정 후 50여개 협력업체의 입지를 마련하기 위해 대상부지를 확대했기 때문이다.

이에 주민들은 원삼통합보상대책위, SK하이닉스주민대책위, 죽능1·3리 비상대책위 등 3개 대책위는 '용인시 반도체클러스터 연합비상대책위'를 만들고 적극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연합비상대책위는 "SK하이닉스 입지는 환영하지만 주민들 삶이 우선이 돼야지 SK하이닉스가 우선이 돼서는 안된다"며 '확대된 수용지역 제척 및 수용지역 내 거주지역 축소' 등을 요구했다.

게다가 최근 SK 반도체 클러스터 외 배후단지 선정과 관련, 루머까지 나돌자 민심이 더욱 흉흉해지기 시작했다. 시 측이 배후단지를 인근 양지면에 조성하려 한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그럴 바에는 반도체단지 전체를 양지면으로 옮겨 추진해야 한다"고 격앙된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용인시 반도체클러스터 연합비상대책위는 지난 3일 '수용지역 내 거주지역 축소 및 임야지역 확대', '원삼면 지역 내 배후도시 우선 선정', '사전 도면유출자 색출 및 처벌', '지역주민과 긴밀한 소통' 등 4대 요구사항을 시 측에 전달했다.

정동만 연합비상대책위원장은 "단 한차례의 주민 협의도 없이 주민 삶의 터전인 토지와 주택 등을 수용방식으로 한다는 것은 원천무효"라며 "시는 주민들의 고통은 아랑곳 하지 않은 채 뒷짐만 지고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와 관련, 시 측은 SK입지 규모나 배후단지 등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가 확정된 후 대상 부지가 다소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주민들과 협의를 통해 수용 부지를 조정해 나갈 계획"이라며 "배후단지 조성 관련 악성루머는 근거 없는 헛소문"이라고 잘라 말했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