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한강시네폴리스 역전? 50개 업체 너도나도 '명함'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역전? 50개 업체 너도나도 '명함'
  • 권용국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출자자 대거 참여 의향서
오늘 사업 설명회… 내달 선정
기존사업자와의 협의 문제 등으로 공모참여 업체가 많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깨고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대체 출자자 공모(인천일보 4월7일자 8면)에 50개 업체가 사업참여 의향서를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김포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12일 마감한 사업참여 의향서 접수결과, 50개 업체가 서류를 제출했다. 직군별로는 전략적 투자자(SI)인 시행사가 23개사로 가장 많았고 재무적 투자자(FI) 15개사, 건설사(CI) 12개사 등이다.

전략적 투자자 가운데는 시네폴리스 사업부지에 디자인관련 업무단지 조성을 위해 2010년 김포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풍무2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한 A사도 참여했다.

이 사업 두 번째 우선협상대상자 공모에 참여했던 B사와 김포도시공사가 시행하는 고촌지구복합개발사업에 참여했던 C사와 D사도 전략적 투자자로 명함을 내밀었다.

기존 사업자와 사업 확약을 체결하고 토지보상에 나섰던 일레븐건설도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의사를 표시했다.

또 2017년 8월 기존 사업자와 출자자 변경을 통해 잭임 준공으로 이 사업에 참여하려 했던 포스코건설과 메리츠금융증권도 건설적 투자자와 재무적 투자자로 의향서를 접수했다.

40여개 지방 산단 조성사업에 참여 경험이 있는 IBK투자증권도 김포도시공사가 시행하는 민관공동개발사업에 처음으로 의향서를 내 눈길을 끌었다.

의향서를 제출한 12개 건설투자자 가운데 사업참여 조건으로 제시한 시공능력평가순위 1~50위 업체는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호반건설, 금호산업, 제일건설, 우미건설 8곳으로 나타났다.

김포도시공사는 15일 사업설명회에 이어 다음달 15일 사업신청서류를 접수받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그러나 토지계약금 등을 포함해 사업초기에 부담해야 할 예치금이 최소 850억원이 넘는데다 사업 이익을 극대화시킬 복합용지에 대한 직접 시행이 불가능해 업계에서는 2~3개 업체 정도가 사업신청서를 낼 것으로 점쳤다.

게다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다해도 일몰비용 정산을 위한 기존 사업자와 협의가 남아 있어 대체출자자 공모가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을지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판단이다.

기존 사업자와의 합의가 이 사업의 지속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 조건으로 협상이 실패할 경우 사업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까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김포=권용국기자 ykkwu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