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도 의정부 소각장 이전 저지
양주시의회도 의정부 소각장 이전 저지
  • 이광덕
  • 승인 2019.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반대 결의안 채택 예정
"기존 시설 보수해 운영해야"
양주시의회가 의정부시에서 추진중인 자원회수시설(생활폐기물 소각장) 이전 건립에 반대하고 나섰다.<인천일보 4월8일자 19면>

11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양주2동 주민센터 대강당에서 열린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시 관계자에게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오는 16일 제30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안순덕 의원은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을 대보수해 운영할 수 있음에도 인접 지역에 영향을 주는 자일동에 이전하는 것은 안일한 대책"이라며 "자원회수시설은 인접 지역에 피해를 주지 않는 미군 반환 공유지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희창 의장도 "기존시설 부지의 용도지역(자연녹지) 변경 등을 통해 소각장 부지를 확보한 뒤 대보수하라"면서 "소각방식도 학계에서 상대적으로 오염이 적다고 말하는 열용융 방식 대신 지금처럼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스토커식 처리 방식을 그대로 채택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1년 11월 장암동 1만8872㎡ 부지에 430억원의 예산을 들여 하루 200t을 처리할 수 있는 자원회수시설을 설치했다.

현재 이 곳은 내구 연한(15년) 초과로 시설이 낡아 자일동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자일동에서 영향권인 5㎞에 속한 양주·포천·남양주 등 인접 도시와 갈등을 빚고 있다.

/양주=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