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문 대통령 인천 방문, 지역건의 화답 기대
[사설] 문 대통령 인천 방문, 지역건의 화답 기대
  • 인천일보
  • 승인 2019.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인천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한 후 송도 지역을 둘러봤다. 송도국제도시 한옥식 호텔 경원재를 비롯한 복합쇼핑몰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솔찬공원과 공원 내 복합문화공간 케이슨24를 방문하고, 바다 맞은편 인천신항 컨테이너터미널 등을 조망했다.
한정된 지역에서 청와대가 기획한 '쉬고, 사고, 즐기고, 듣고, 보는' 관광 콘셉트를 문 대통령이 인천에서 직접 체험한 셈이다. 이날 박남춘 시장은 '세계 굴지의 공항과 항만, 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도, 168개의 천혜의 섬' 등 인천의 무궁무진한 관광 자원을 설명하고 인천의 관광 인프라를 알렸다. 민선7기 시 정부가 개항장과 내항 문화 가치를 개발하기 위한 도시재생 사업에 심혈을 기울이는 맥락도 인천 관광 자원화의 가능성을 밝게 하는 현상이다.

특히 문 대통령의 이번 인천 방문이 서울·제주에 이어 선정하게 될 국제관광도시 육성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는 시각에서 지역사회의 기대가 고조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올해 11월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가 부산으로 확정된 만큼 정부가 MICE 산업 인프라를 갖춘 인천의 관광 자원 역량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인천은 국내 최대의 크루즈 전용터미널 개장을 앞두고 있다. 그뿐인가. 인천은 남북경협의 교두보로서 북한 개성과 해주를 잇는 '한반도 평화·미래 관광벨트' 구축의 거점이다. 따라서 빠르고 편리한 교통체제는 무엇보다도 우선시해야 할 관광도시의 요건임에 틀림없다. 그럼에도 인천은 GTX-B노선의 예타 면제가 무산됐으며, 항공정비(MRO)단지 조성도 사천으로 넘어가 정부의 '인천 홀대' 인식이 팽배한 실정이다.
공항·항만도시 인천이 오히려 관련 분야 정부정책에서 소외되어온 실정을 문 대통령이 빠짐없이 인식해 주길 바란다. 이번 문 대통령의 인천방문을 계기로 정부는 박 시장이 건의한 서해평화고속도로 2단계 사업(신도~강화) 등 지역현안에 부응해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관광 국제도시 인천의 미래도 기약할 수 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