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DMZ 평화마라톤' 먹구름
경기도 'DMZ 평화마라톤' 먹구름
  • 최남춘
  • 승인 2019.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정일 한달 가량 남았는데 북측 동의서 전달 안돼 … 성사 불투명
경기도가 북한과 함께 파주에서 개성까지 달리는 'DMZ 평화 마라톤 대회'를 추진 중이지만 성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당초 대회가 성사되면 많게는 수만명이 한꺼번에 북한 땅을 밟는 초유의 명장면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이라는 악재에 발목이 잡힌 모양새로, 도는 올 상반기 안으로 대회를 성사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마저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27일 도에 따르면 도는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북측에 처음 파주와 개성을 오가는 평화마라톤을 다음달 28일 열자고 제안하며 논의를 이어가고 있지만 북측은 아직 개최 동의서를 전달하지 않았다.

도는 북측의 동의서가 도착하면 대회 참가자들이 한꺼번에 대거 휴전선을 넘어야 하는 만큼 통일부, 국방부, 유엔군사령부 등과 함께 구체적인 대회 계획을 협의할 예정이다.

5㎞, 10㎞, 하프코스, 풀코스 등 4개 코스 평화마라톤 참가자들은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지나 철책으로 막은 비무장지대와 군사분계선을 통과하게 된다.

북측 통행검사소를 거쳐 개성공단을 지나 선죽교와 고려성균관이 있는 개성시내로 들어간 후 참가자들은 개성시내 공설운동장에서 북측 예술공연단의 공연을 볼 수 있다.

하지만 평화마라톤 예정일이 한달가량 남았지만 북측의 동의서가 아직 오지 않은 데다가 동의서가 도착하더라도 일정상 개최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는 지난달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등에 따른 최근 한반도 주변 정세 변화가 대회 개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 탓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상황이 어려워 대회 개최일을 늦추는 것은 맞다"며 "7월이면 여름이 시작돼 마라톤 대회를 열기가 부담이 되기 때문에 상반기 개최를 목표로 민간단체들과 함께 물밑접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평화마라톤 개최가 늦춰지면서 개최 의미가 퇴색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도가 남북 정상의 4·27 판문점 공동선언을 기념하기 위해 대회 예정일을 잡아서다.

이때문에 도가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에 맞춰 6월 개최를 목표로 잡고 있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이라는 의미는 가지고 갈 것"이라며 "당초 북측도 개최에 적극적이었는데 북미 관계의 영향이 컸다. 남북을 오간다는데 중점을 두고 지금도 북측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