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동 광명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
서일동 광명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
  • 장선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환원하는 어른 되도록" … 초석 다진다

"청소년 시기, 가장 중요한 것은 인성"
'건강·창의적인 시민 성장' 지원 다짐


"성인이 되면 사회에 환원할 줄 아는 청소년으로 육성하겠습니다."

2018년 3월 1일 출범한 광명시청소년재단을 11월부터 새롭게 이끌고 있는 서일동(60) 대표. 대학에서 강의를 했던 경력이 있는 서 대표는 광명시 청소년들과 만나고 있어 요즘 행복하다.

서 대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초중고교 학생들이 건강하고 창의적인 광명시민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청소년재단에서 서 대표는 광명시청소년수련관과 오름, 해냄, 나름, 디딤 등 청소년활동센터, 그리고광명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총괄하며 진두 지휘한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1978년, 취업을 위해 상경한 서 대표는 작은 아버지 댁이 있는 광명시와 첫 인연이 닿았다. 그렇게 시작한 광명에서의 생활은 결혼을 하고 자녀를 키우고 현재에 이른다.

"태어난 고향에서는 19살까지 살았지만 광명에서는 40여년이 넘었습니다. 고향보다 더 진한 애정을 갖고 광명시에 살면서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해야겠다는 마음으로 2015년 1월부터 광명시사회복지협의회장으로 활동했습니다. 지난해부터 광명시청소년재단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개인 사업을 하던 서 대표는 대학 강단에서 후학을 양성했고, 광명시 민간의 복지를 대표하는 사회복지협의회장, 인재육성애향장학회 이사, 청소년수련관 운영위원장 등 복지와 청소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했다.

광명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를 맡으며 서 대표가 주력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 궁금했다.

질문에 주저하지 않고 그는 대표이사의 가장 중요한 능력은 매니지먼트라고 했다.

이어 "청소년재단의 경영과 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전문가들과 협업할 계획이다. 그리고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관심을 확대해 학교밖 청소년들이 낙오되지 않고 사회에 잘 적응하고 올바른 직업관을 갖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서 대표는 "청소년 시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인성교육"이라며 "항상 감사하며 부모에게 효도하고 나라에 충성하는 기본적인 자세를 갖추도록 재단에서는 노력하겠다. 작은 것에도 감사하면서 성인이 되면 받은 것을 사회에 환원할 줄 아는 청소년이 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알아 주는 사람이 없어도 묵묵히 말 없이 뚜벅뚜벅 걷는 황소 고집으로 살겠다는 서 대표의 미소가 기억에 오래 남았다.

/광명=장선 기자 now48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