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니즈' 품는 인천뮤지엄파크로
시민 '니즈' 품는 인천뮤지엄파크로
  • 이주영
  • 승인 2019.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명 참가 정책토론회서 목소리
단일 사업 중 전국 최대 규모인 '인천뮤지엄파크' 건립에 앞서 지역 주민이 직접 가꾸고 보듬어야 할 시설이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부가 이 사업의 합당유무를 고심 중인 만큼 인천시와 지역 문화계의 의견이 전면 수용될지는 미지수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의원(미추홀구 을)은 21일 용현·학익지구 '인천뮤지엄파크, 무엇을 담을 것인가'를 주제로 한 대시민 정책토론회를 미추홀구 인하로 126 학산문화원 4층 소극장에서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지역 주민 200여명이 참석해 소극장을 꽉 채웠다. 인천 뮤지엄파크 사업에 대한 지역의 뜨거운 관심이 엿보였다.

윤 의원은 "그동안 미추홀구의 인프라 확충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했다"며 "어느 정도 규모를 갖춘 만큼 이제는 문화를 고민하고 지역 주민과 함께 지역 문화를 키우고 가꿔야 할 때"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 "지역 문화는 지역 주민의 관심으로 키워진다"며 "특히 전국 단일 사업 중 최대 규모인 뮤지엄파크가 지역 문화의 중요한 시설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지역 주민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뮤지엄파크는 최초 사업 구상부터 지금까지 수 차례 뼈대가 흔들렸다. 박물관과 미술관의 규모 경쟁으로까지 비화되며 주민은 물론 인천시민의 요구는 후순위로 밀리기 일쑤였다.
인천시는 연초 문화체육관광부에 이 사업에 대해 사전평가 승인신청했다.

시의 인천뮤지엄파크 구상은 규모를 놓고 엎치락뒤치락 한 시립박물관 2만840㎡, 시립미술관 2만1343㎡을 주축으로 예술공원(문화부지) 1802㎡과 상업·위락시설인 복합문화광장 3만8000㎡, 콘텐츠빌리지 1만4000㎡이다. 사업비 2935억원 중 가장 큰 축은 국비649억원·시비 1003억원이고, 나머지 금액은 민간이 조성할 계획이지만 아직 현실화 되지 않았다.

이날 토론회는 관 주도 주민공청회가 아닌 지역이 주최한 최초 토론회로 기록됐다.
조우성 전 인천시립박물관장 발제에 이어 손장원 재능대 교수, 박영우 홍익대 전 초빙교수·건축가,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조 전 관장은 "뮤지엄파크에 들어설 시립박물관에는 해불양수적 포용성과 구국·평화, 경제발전에 기여한 인천의 세 가지 축이 들어서야 한다"며 "뮤지엄파크 시립미술관을 국립세계문자박물관과 연동해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제언했다.

손 교수는 박물관 자료 수집(구입) 예산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서는 연간 1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고, 현재 시립박물관의 모조품 중심의 전시는 '관람객을 실망' 시키고, '재관람 제한'을 부추긴다고 꼬집었다. 인천시는 재정난을 이유로 민선6기 때 발표한 박물관 유물구입기금 40억원 약속을 1년만인 민선7기 집권 후 10% 수준으로 삭감했다. 손 교수는 "인천시민의 공감대 형성과 집단지성 활용을 위해서는 전시주제 설정을 위한 공론화 과정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