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日 전범기업 제품인식 조례추진 환영
[사설] 日 전범기업 제품인식 조례추진 환영
  • 인천일보
  • 승인 2019.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라는 기나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일제의 잔재는 우리사회 깊숙이 뿌리 박혀 있다. 일본 전범기업들은 아직까지 강제징용에 대한 사죄나 보상을 외면하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는 이러한 전범기업들이 만든 제품들이라는 사실도 망각한 채 일상에서 아무렇지 않게 사용해왔다. 안타깝고 부끄러운 일이다. 다행히 지역정치권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사용하더라도 알고 쓰자는 조례 제정에 나서 지역사회에 경각심을 던져줬다.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민주당, 수원4)이 경기도 내 학교에서 사용하는 빔프로젝터, 카메라, 복사기 등 물품 중 일본 전범기업의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고 한다. 황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 내 각급 공립학교 3200여곳(유치원 1170, 초등학교 1289, 중학교 542, 고등학교 200, 특수학교 11)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교 물품 보유현황 전수조사에서 주요 물품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도내 각급 공립학교는 빔프로젝터를 3만8550대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1만9262대가 국산제품이었고, 일본제품(전범기업 포함)은 1만8378대로 47%에 달했다. 카메라 보유현황에서도 도내 각급 공립학교에서 일본제품을 8761대(56%) 사용하고 있었고. 캠코더는 6191대(70%)에 달해 충격적이다.
지난 2012년 국무총리실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는 도시바, 히타치, 가와사키, 미쓰비시, 스미모토 등 기업 299개의 일본 전범기업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럼에도 우리사회는 일제 침략기에 저지른 약탈과 탄압,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한 제대로 된 사과나 보상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특히 우리의 미래인 교육현장은 일본 전범제품에 대해 인식조차 못하고 사용해왔다.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올바른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번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경기도의회의 전범기업 제품 인식표 붙이기 조례 제정에 도민들의 응원이 필요하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