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고문 그만, 강화접경지 개발 실현"
"희망고문 그만, 강화접경지 개발 실현"
  • 왕수봉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추진사업 7개 중 5개 8년째 '지지부진'
군민, 13조 투자 발전종합계획에 의지 촉구
"화려한 청사진만 내놓으면 뭐 합니까. 수년 전 확정된 기존 사업조차도 제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는데 … ."
최근 행정안전부가 변경, 확정 발표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접한 강화군민들이 정부의 강력한 실행 의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중첩된 규제로 지역개발이 정체된 접경지역의 발전 기반 마련을 위해 13조2000억원을 투자하는 것을 골자로 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발표했다.

강화군은 이번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삼산·서도 관광단지 조성, 석모도 관광리조트 개발, 강화 D-PA(디자인파크)월드 조성 등 1조6663억원 규모의 13개 사업(기존 7, 신규 6)외 4개의 민자사업이 포함 됐다.

정전 이후 수십 년 간 접경지역에 따른 지나친 토지활용 제한, 사회자본 투자 미흡, 산업기반 악화, 인구 감소 등 피해를 감수 해 온 강화군에는 반가운 소식일 수밖에 없다.
강화군민들이 정부의 이번 발표에 촉각을 세우고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그러나 지역 주민들은 이번 정부가 수립한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지에 대해서는 '반신반의' 하는 분위기다.
이미 2011년 접경지역지원특별법 제정 이후 관련 종합계획이 수립돼 각종 사업계획과 예산규모가 확정됐지만 대부분 재원 조달이 안 돼 계획에 머물러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 제대로 추진 될 수 있겠느냐는 우려 때문이다.

당시 강화군은 3473억원 규모의 7개 사업이 확정 됐지만 실제로 추진된 것은 2개 사업에 불과하다.
주민들은 8년 전 정부가 대대적으로 발표한 사업이 수년간 성과를 내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것은 정부보다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무관심과 미온적인 대처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주민 이모(61·양사면)씨는 "정부와 인천시는 접경지역 지자체들이 그동안 겪어온 어려움을 이해해야 한다"면서 "이번만큼은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부푼 희망만 주고 흐지부지 끝나지 않도록 반드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성토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수년 간 국비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으나 성사되지 않은 사업들이 이번에 계획에 포함돼 다행"이라며 "실효성 없는 사업 추진에 따른 행정 불신이 반복되지 않도록 투자 재원의 안정적 확보와 체계적인 적기 예산 반영 계획이 구체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왕수봉 기자 8989ki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