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삼성전자 아동청소년센터 운영지원 협약
화성시-삼성전자 아동청소년센터 운영지원 협약
  • 김기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는 삼성전자 DS부문과 시립 아동청소년센터 운영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 DS부문은 시립아동청소년센터 취약계층 청소년 학습지도를 포함한 임직원 재능기부와 후원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2월 새로운 사회공헌비전으로 청소년 교육의 사회적 책임을 담은 '함께 가요!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을 선포하면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앞서 삼성전자 DS부문은 2016년부터 관내 취약계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희망공부방을 운영해왔다.

시는 오는 5월 나래울종합사회복지관과 남부종합사회복지관의 지역아동센터를 시립아동·청소년센터로 전환 운영할 예정이다.

또 7월에는 봉담읍에 개관하는 어린이문화센터 4층에 추가로 센터를 개소할 계획이다.

시는 2022년까지 모두 10개소의 센터를 조성해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할 방침이다.

센터는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교육, 돌봄, 문화, 정서, 지역사회연계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종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지역내 기업과 인재들의 재능기부를 비롯해 화성시문화재단, 체육회 등 시 산하기관으로부터 문화, 예술, 생활체육 등 전문 강사를 지원받아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삼성전자 DS부문의 참여로 우리시 청소년 복지가 보다 튼튼해질 것"이라며 "아이들의 미래가 바로 우리의 희망이기에, 모든 청소년이 자유롭게 미래를 꿈꾸고 계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화성 = 이상필 김기원기자 1kkw51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