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미세먼지 클린특화도시'로 변신한다
부천 '미세먼지 클린특화도시'로 변신한다
  • 이종철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지원대상에 선정
부천시가 미세먼지 클린 특화 도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 지역으로 부천시·대전시·김해시 등 3곳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지원 대상 지방자치단체는 국토부로부터 20억여원을 지원받으며, 지자체는 국비와 같은 예산 규모를 매칭펀드 형식으로 분담해 총 4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부천시는 빅데이터 분석과 미세먼지 저감서비스를 연계한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국토부에 제안했다.

시는 구역별로 나눠 미세먼지측정소를 설치하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석을 거친 정보를 이용해 지역에 적합한 미세먼지 대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 발생을 사전에 예측하고 시민들이 불편을 느끼기 전에 저감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저감 서비스는 지역 내 레미콘공장 주변 및 도심 학교통학로, 지하철역 등 시민 관심지역 등에서 우선 실시한다. 아울러 빅데이터 시스템과 연계한 지능형 저감장치, 스마트 살수차 등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는 노후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뉴(Re-New) 과학마을' 조성을, 김해시는 지역 관광산업 발굴을 위한 '고고(GO古) 가야 스마트 관광 서비스'를 각각 추진한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종합계획 수립과정을 통해 발굴한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가 실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한국형 스마트도시 확산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철 기자 jc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