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 황신섭
  • 승인 2019.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신도시는 시의 미래·핵심은 자족"

"3기 신도시는 남양주의 미래입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스스로 독립해 먹고 살 수 있는 '자족 기능'이 3기 신도시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양주시는 서울과 매우 가까운데도 교통 환경이 나쁜 탓에 변변한 경제 중심권 하나 없는 베드타운이다"라며 "그러나 철도 교통이 뒷받침되면 획기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 정부도 이런 가능성을 보고 남양주시를 3기 신도시로 정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 시장은 "이 사업은 경제중심의 자족 도시 기반을 마련하는 초석이다. 중첩 규제와 분산 개발 등의 한계를 극복하고, 수도권 동북부 거점 도시로 우뚝 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라며 "1·2기 신도시와 달리 일자리, 주택, 문화, 교통 문제 해결이 가능해 완전히 새로운 도시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양주시는 서울과 맞닿은 지역 중 유일하게 도시철도 기능이 없다"며 "이번 기회에 별내선 연장, GTX-B노선 개설, 강변북로 정체교차로 입체화, 수석대교 건설이 진행된다. 앞으로 교통 상황이 크게 나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조광한 시장은 "하루아침에 정든 고향을 떠나야 하는 원주민들께 송구하다. 보상 문제는 현금이나 대토 등 다각도로 검토하겠다"면서 "집단 취락과 이주자 택지를 역세권 주변으로 배정하는 등 피해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남양주=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