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의 별들, 한데 뜬다
프로배구의 별들, 한데 뜬다
  • 이종만
  • 승인 2019.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서 '올스타전'
대한항공 정지석·흥국생명 이재영 서브킹-퀸 컨테스트 도전

도드람 2018∼2019 V-리그 올스타전이 'VolleyBall Day'라는 슬로건 아래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오후 2시부터 펼쳐진다.

이날 행사는 즐거움을 배가하고자 다양한 변화와 구성, 이벤트로 꾸며진다.

먼저 경기 방식이 달라졌다. V-리그의 별들이 모인 올스타전인 만큼 선수들의 경기력이 빛날 수 있도록 기존 4세트 경기에서 3세트 경기로 운영된다.

1세트는 여자부, 2세트는 남·녀 혼성, 3세트는 남자부 경기가 진행된다. 변경된 경기 방식을 통해 1, 3세트에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선수들의 화려한 플레이를 볼 수 있다.

2세트에서는 V-리그 올스타전의 백미인 유쾌한 세레머니와 퍼포먼스를 만끽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V-리그 올스타전의 시그니처 이벤트 '스파이크 서브 킹&퀸 컨테스트'가 경기 중 펼쳐진다.

빠르고 간결한 진행을 위해 예선 없이 1세트 종료 후 스파이크 서브 퀸 컨테스트가, 2세트 종료 후 스파이크 서브 킹 컨테스트가 진행된다.

스파이크 서브 킹은 16~17시즌 올스타전에서 최고기록을 세운 문성민(123㎞)의 기록을 깨고자 17~18 시즌 서브 1위 파다르(현대캐피탈)와 올 시즌 만개한 기량을 뽐내고 있는 정지석(대한항공) 등 각 팀을 대표하는 강서버들이 준비하고 있다.

이밖에 최익제(KB손해보험), 타이스(삼성화재), 서재덕(한국전력), 조재성(OK저축은행), 아가메즈(우리카드) 등이 도전한다.

스파이크 서브 퀸 컨테스트에는 지난 시즌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퀸이었던 문정원(도로공사)를 비롯해 원조 서브 퀸인 백목화(IBK기업은행)와 강소휘(GS칼텍스), 이예솔(KGC인삼공사), 이재영(흥국생명), 마야(현대건설) 등이 출전해 여자부 최고기록(2013~14시즌 카리나/100km) 경신에 나선다.

아울러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V-리그 스타들이 경기 시작 전 체육관 곳곳에서 도우미 역할을 자처해 팬들을 맞이한다.

매점, 티켓 부스, 티켓 검표 등 익숙한 장소에서 팬들이 재밌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선수들의 팬서비스가 진행된다.

또 V-리그 타이틀 스폰서인 도드람에서 경기장을 방문한 팬들을 위해 도드람몰 5000원권 상품권, 총 4000매를 선물로 준비했다.

이번 올스타전은 주관방송사인 KBSN스포츠와 SBS스포츠, 네이버에서 20일 오후 1시50분부터 생중계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