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조정관, 경기도내 곳곳 누비며 해묵은 민원 해결
갈등조정관, 경기도내 곳곳 누비며 해묵은 민원 해결
  • 최남춘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신도시 상생협력 행정협의회 구성·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중재 '결실'
경기도 '갈등조정관제'가 지역 내 해묵은 갈등을 해소하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수용되지 않았던 '위례신도시 상생협력 행정협의회' 구성과 농업손실보상금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던 '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중재 등이 대표적 사례다.

민선7기 핵심 공약인 갈등조정관제는 도내 곳곳에서 발생하는 지역 내 갈등을 조정함으로써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민원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이다.

도는 지난해 10월 조직 개편을 통해 갈등조정조직을 신설하고 갈등조정관 5명을 임용, 갈등조정관제를 운영하고 있다.

갈등조정관들은 도내 31개 시군을 5개 권역으로 나눠 담당 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현장 방문과 의견 청취 등을 통해 이해당사자들 간 조정 및 중재를 맡는다.

위례신도시의 경우 각종 민원이 빗발치는 지역임에도 신도시가 행정구역상 3개(성남, 하남, 서울)의 기초자치단체로 나눠진 탓에 원만한 민원 해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도 갈등조정관들은 지속적인 협의와 현장방문 등을 통해 협의체 회장직을 경기지사와 서울시장이 번갈아가며 윤번제로 맡는 조건으로 '위례신도시 상생협력 행정협의회' 구성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냈다.

'행정협의회'에는 도와 서울 이외에도 성남시, 하남시, 송파구 등이 참여하며 초대회장은 경기지사가 맡는다.

도 관계자는 "행정협의회 구성이 완료되면 그동안 해결이 어려웠던 교통불편, 문화시설부족, 청소행정불편, 주거환경개선 등 위례신도시의 각종 민원사안을 분과별 실무회의 등을 통해 빠르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손실보상금' 문제로 민원인과 경기도시공사 간 갈등을 빚어왔던 '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중재도 성공사례다.

광주역세권 사업은 사업지구 내 민원이 농업손실금 보상 문제로 경기도시공사에 소송을 제기하고, 화훼비닐하우스 등으로 토지를 점용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갈등조정관들은 경기도시공사, 광주시와의 협의를 통해 행정대집행을 보류하도록 하고, 민원인의 의견 및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민원인이 화훼비닐하우스를 자발적으로 철거하도록 유도했다.

이밖에도 갈등조정관들은 ▲음성군 축산분뇨처리시설 설치관련 이천시민들의 반대민원 갈등 ▲붕괴위험에 직면한 '광명서울연립' 입주민 이주관련 문제 ▲수원·용인 학군조정 갈등 ▲고양 산황동 골프장 증설반대민원 ▲곤지암 쓰레기처리시설 설치관련 민원 ▲광주시 물류단지 반대민원 등 지역 내 갈등 현안에 대한 조정 및 중재를 하고 있다.

최창호 민관협치과장은 "도민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기 위해 갈등조정관 전원이 도내 현장 곳곳을 누비고 있다"며 "갈등조정관의 적극적으로 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