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에서 찾아낸 '본래의 빛'
세월에서 찾아낸 '본래의 빛'
  • 남창섭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硏 25일까지 '문화재, 보존과학으로 깨어나다' 展
▲ 강석호 作 '백자잔'. /사진제공=경기문화재연구원

처리방법·분석사례 이어 재해석 작품 등 소개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오는 25일까지 경기문화재단 로비갤러리에서 '문화재, 보존과학으로 깨어나다' 전시를 개최한다.

경기문화재연구원의 문화재 보존을 위한 노력과 성과를 알리고 도민들에게 '보존과학'이라는 분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역사적, 문화적으로 귀중한 가치를 담고 있는 소중한 문화재는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
발굴 조사 과정에서 출토되는 문화재는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자연적, 인위적 요인에 의해 손상이 되고 본래의 빛을 잃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를 과학지식과 첨단기술을 응용하여 문화재가 지닌 원래의 빛을 찾아주는 것이 보존과학의 목적이다.

전시는 보존과학에 대한 정의와 과정에 대한 소개를 시작으로 영상과 레플리카를 활용하여 문화재 보존과학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보존처리와 과학적 분석 사례를 소개하고 보존과학자의 테이블을 연출해 사용되는 도구와 장비 그리고 보존과학자의 생각까지 담았다.

또한 문화재를 소재로 재해석한 현대미술작가 강석호, 허산의 작품도 선보인다.

경기문화재연구원 담당자는 "문화재를 지키는 숨은 노력들을 접하고 일상 속에서 문화재의 가치가 다시금 깨어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남창섭 기자 csna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