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향 '신년음악회' 19세기 달콤한 왈츠로 여는 2019
인천시향 '신년음악회' 19세기 달콤한 왈츠로 여는 2019
  • 이아진
  • 승인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이 흥겨운 슈트라우스의 왈츠와 폴카로 2019년의 활기찬 시작을 알린다.

오는 18일 오후 7시30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이병욱 예술감독 지휘 아래 신념음악회의 표본이라 할 수 있는 '빈 신년음악회'에서 자주 연주되는 작곡가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을 만끽할 수 있다.

연주회의 시작은 웅장한 금관악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로시니의 '윌리엄 텔' 서곡으로 연다. 이어 주옥같은 오페라 아리아의 향연이 펼쳐진다.

2018 대구국제오페라 축제 성악가상을 수상하며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소프라노 이윤경과 독일 카셀극장 전속가수로 유럽에서 데뷔 후 독일 하노버극장 전속 가수로 활동한 테너 허영훈이 각각 오페라 루셀카 중 '달에게 부치는 노래', 오페라 카르멘 중 '꽃노래' 등을 들려준다.

두 사람은 오페라 라보엠 중 '오 사랑스러운 아가씨'와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중 '입술은 침묵하지만' 등을 함께 부르며, 연주의 흥을 올린다.

후반부는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들 중 엄선된 곡들로 무대가 꾸며진다. 춤의 반주음악에 불과했던 왈츠를 예술성 높은 '감상용 음악'의 경지로 끌어올린 슈트라우스의 진가를 확일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오페레타 박쥐 서곡, 봄의 소리 왈츠, 천둥과 번개 폴카, 관광열차 폴카 등을 연주하며 경쾌하고 달콤한 멜로디에 관객들을 실어 빈 왈츠의 전성기인 19세기로 초대한다.

연주회의 마지막은 슈트라우스 2세의 가장 인기있는 작품이자 빈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가 장식한다.

관람료는 R석 1만원, S석 7000원이며, 예매는 엔티켓(1588-2341)과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art.incheon.go.kr)에서 가능하다. 032-438-7772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