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쌀산업특구' 일자리선도특구 후보됐다
'여주 쌀산업특구' 일자리선도특구 후보됐다
  • 최남춘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12월 최종 확정
경기도가 정부의 일자리선도 지역특구 후보 추천대상으로 여주시 쌀산업특구를 선정했다.

지정될 경우 기존 특구와 달리 규제개선 뿐 아니라 재정 지원까지 이뤄질 예정이어서 일자리 창출이 더욱 유리해질 전망이다.

8일 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도내지역특화발전특구 18곳 중 여주 쌀산업특구를 일자리선도 특구 후보로 지정해달라고 정부에 신청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하는 일자리선도 특구는 기초자치단체 194개의 지역 특구 중 고용창출 등이 우수한 지역특구를 일자리 특구로 선정해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시범으로 총 10개를 선정하고, 운영 이후 성과를 분석해 확대 추진한다. 선정되면 규제개선을 비롯해 기술지원과 컨설팅, 재정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해 운영성과를 조사하고 상위 50%(총 96개) 내의 특구를 신청대상으로 선정했다. 도내에서는 여주 쌀산업특구 등 8곳이다.

이에 여주는 쌀산업특구를, 군포시는 청소년교육특구를 추천 후보로 응모했지만 군포시가 돌연 응모를 취소해 도는 기존 심사위원회가 아닌 자문회의로 추진해 쌀산업특구를 최종 선정했다.

도와 여주는 농식품 가공업체·통합RPC와 재배계약을 연계하고, 여주 대표 상품인 쌀과 고구마 등의 농가 체험 활성화·마케팅 강화해 농민과 기업의 수익을 올리는 선순환구조로 특구 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사업계획을 세웠다.

여주시 관계자는 "단순한 농산물 판매로는 일자리를 늘리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없다"며 "기업에 대한 시설을 지원해 기업의 수익과 이에 따른 농가 계약재배가 늘어나는 구조를 만들고, 농업에 관광과 체험 활동을 융합하면 일자리를 늘릴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오는 12월 중으로 최종 선정 대상 특구를 확정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일자리선도특구는 광역지자체별로 추천한 일자리특구 후보(2017년 운영성과 상위 50%)에 대해 (가칭)지역특구광역지자체협의회가 주도적으로 선정하고 선정된 일자리선도특구에 대해서는 중기부 및 타부처와 재정사업 연계를 확대하는 등 일자리특구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