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기초단체장 '소극적·일방적 시 행정'에 직격탄
인천 기초단체장 '소극적·일방적 시 행정'에 직격탄
  • 박범준
  • 승인 2018.1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주민과 협의·소통 없는 청라 소각장 증설 강력 반대
송도 워터프런트 부분 허용, 정상 추진이 신뢰회복의 길
인천지역 신도시를 관할하는 기초단체장들이 박남춘 인천시장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은 송도 워터프런트 조성과 청라소각장 증설, 수도권매립지 종료 문제 등 신도시 현안들에 대한 인천시의 추진 방식이 '소극적이고 일방적'이라며 지역 주민과의 소통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5일 배포한 지역 현안 입장문에서 "청라소각장 증설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각장 대보수가 불가피하다면 주민과 협의하는 소통의 과정을 밟으면서 친환경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시에 주문했다.

현재 시는 시설 용량 대비 쓰레기 반입 양과 내구연한이 초과한 청라소각장을 증설·개보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이 소식을 접한 청라 주민들은 최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8년째 고통받는 10만 청라 주민의 이름으로 시설을 즉시 폐쇄해 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구갑 지역위원회도 이날 청라소각장 증설 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이 구청장은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 문제에도 시가 적극 나서 3-1공구를 끝으로 매립지 사용 종료를 확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청라 G-City 유치 논란에 대해선 "대형 투자 사업인 만큼 최대한 부정적 요소를 예방하고 투자의 신뢰도를 확보하기 위한 진통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냈다.

현 시정부의 현안 사업 추진 방향을 두고 기초단체장이 쓴소리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지난달 언론사 기고문에서 "인천시 지방재정투자심사위원회에서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송도 워터프런트의 1-1단계 구간만 허용하고 나머지 구간은 재검토 결정을 내려, 송도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워터프런트가 제대로 추진된다면 송도는 매력적인 수변 공간을 갖춘 국제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며 "시와 인천경제청이 부디 미래를 보고 현명한 결정을 하길 바란다. 워터프런트 사업의 정상적인 추진만이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기초단체장들이 그것도 같은 당 소속 시장에게 작심 발언을 하는 이유는 시장의 소통 부재 때문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도형 홍익정경연구소 소장은 "이런 모습만 봐도 박 시장의 소통 스타일이 독불장군식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지역 현안에 대해 기초단체장들과 소통하고 협업하며 합의점을 찾아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지 2018-11-06 06:57:23
기자님 청라주민만 서구주민이 아닙니다
서구주민들 대부분이 소각장 증설 반대합니다. 청라주민들만이 아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