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MRO 든든한 지원군 얻는다
인천 MRO 든든한 지원군 얻는다
  • 박범준
  • 승인 2018.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공항공사와 단지조성 협약...인천상의 사업추진단 포함 검토
인천시가 이르면 내달 항공정비(MRO) 산업이 인천지역에 뿌리내리게 하기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등과 함께 지혜와 저력을 모아 5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공항경제권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시는 11월 중 인천공항공사와 업무 협약을 맺고 인천형 MRO특화단지 조성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MRO 관련 기업 유치와 투자 정보 공유 등을 활성화 하기 위해 인천상공회의소를 사업추진단에 포함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늦어도 연말까지 추진단을 꾸려 인천이 MRO특화단지 조성에 나섰다는 것을 공식화하고,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항공사들의 경영 여건을 고려해 싱가포르·이스라엘·중국 등 글로벌 기업과도 사업 추진을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세계적 공항으로 성장한 인천공항은 항공정비 수요가 늘어나고 있으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은 지금까지 자체 인력을 두고 항공기를 정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2016년 기준 국내 항공사들의 정비 수요는 1조9000억원 규모로, 이 중 절반에 가까운 48.6%가 해외에 정비를 맡기고 있다.

반면 글로벌 항공사의 경우 항공 정비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내실을 다지기 위해 항공정비 전문기업을 별도로 운영 중이다.

이에 시와 공사는 인천에 MRO특화단지를 구축하기 위해 실무 협의를 여러 차례 진행해왔다. 공사가 인천공항 제4활주로 인근 114만㎡ 규모의 사업지도 확보해 둔 상태다.

현재 국내에서 MRO산업단지 조성이 본격화된 지역은 경남 사천이 유일하다.

MRO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올해 6월 국내 최초 항공정비 전문기업인 한국항공서비스주식회사를 설립하고 MRO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하면서, 후발 주자인 인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시는 사천은 군수 분야 MRO단지를, 인천은 민간 분야 MRO단지를 조성하는 것이어서 사업 추진의 큰 걸림돌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시 관계자는 "확실한 것은 인천이 MRO특화단지 조성 사업의 최적지라는 점"이라며 "성과가 나오려면 시간이 걸리겠지만 올해는 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공 거버넌스 구축에 방점을 찍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첫 발을 내디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