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민선7기 첫 추경 4억원 감액 9조6707억
인천, 민선7기 첫 추경 4억원 감액 9조6707억
  • 박범준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시의회 본회의서 확정
5대 민생 복지 분야에 역점을 둔 박남춘 시정부의 첫 추경 예산안이 사실상 확정됐다.

인천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시가 올린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추경 예산안은 당초 예산보다 4억원 감액된 9조6707억원으로 통과됐다.

예결위 심의를 통과한 추경 예산안은 오는 18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예산안 확정의 9부 능선을 넘은 셈이다.

예결위는 일반회계 세입에서 14일 개막을 앞둔 제17회 세계검도선수권대회 사업비 4억원을 감액했다. 세출에선 사회복지시설 특수지 근무수당 등 9건에 대해 14억여원 증액하고 시민외교관 워크숍 등 3건에 대해 4억여원 감액했다.

상임위원회 심의에서 삭감된 인천유나이티드FC 운영 지원·시정 홍보 예산(15억원)과 시청 앞 열린광장 조성 기본·실시설계 용역비(3억원), 중앙공원 활성화 추진 사업비(10억원) 등은 모두 부활됐다.

강원모(민·남동4) 예결위 위원은 "장시간 계수조정회의를 했는데 당초 상임위에서 삭감됐던 중앙공원 활성화 추진 사업과 열린광장 조성 사업은 다시 부활시키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관련 부서에선 예산 부활을 계기로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민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16일 민선 7기 들어 처음 9조6711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짰다.

예산안엔 일자리 늘리기와 취약계층 보듬기, 교통망 구축하기, 균형 발전 이루기, 시민 안전 챙기기 등 5대 민생 복지 분야에 중점을 둔 시정 철학이 담겼다.

청년·노인 일자리 창출 등 일자리 복지 분야에선 291억원이 반영됐고, 기초생활수급자와 중증 장애인 등 취약계층 복지 예산으론 229억원이 편성됐다. 서울지하철 7호선 석남 연장 사업 등 교통 복지 분야에선 620억원이 포함됐다.

/박범준·김예린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