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아들 '박종철 열사' 곁으로 떠난 아버지
그리운 아들 '박종철 열사' 곁으로 떠난 아버지
  • 홍재경
  • 승인 2018.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민주주의 온전히 살아내셨다" 고인 기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노환으로 별세한 고(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 씨를 기리며 "아픔을 참아내며 오랫동안 고생하셨다.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정기 아버님이 그리운 아들, 박종철 열사의 곁으로 돌아가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천벽력같은 아들의 비보를 듣는 순간부터 아버님은 아들을 대신해, 때로는 아들 이상으로 민주주의자로 사셨다"며 "그해 겨울 찬바람을 가슴에 묻고 오늘까지 민주주의의 삶을 온전히 살아내셨다"고 했다.

이어 "저는 아버님의 검은 머리가 하얗게 변해가고, 주름이 깊어지는 날들을 줄곧 보아 왔다"며 "언제나 변치 않고 연대가 필요한 곳에 함께 계셨다. 진심을 다한 위로와 조용한 응원으로 주변에 힘을 실어주셨다"며 고인을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박종철 열사가 숨진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는 독재의 무덤이고, 우리에게는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며 "지난 6·10 기념일에 저는 이곳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고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홍재경 기자 hj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