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전기차, 충전은 아쉽다
잘 나가는 전기차, 충전은 아쉽다
  • 이순민
  • 승인 2018.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1년간 303 → 938대 급증 … 보조금 높지만 지속성 의문
부족한 인프라 문제 … 시 "올 충전기 370기 설치 계획" 밝혀
인천시에 등록된 전기차가 1년 만에 3배로 늘어났지만 다른 도시보다는 보급률이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 보조금이나 충전소 등 전기차 확대 정책이 현실적 한계를 안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15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시·도별 전기차 등록 현황' 자료를 보면 인천 전기차는 지난 6월 말 기준 938대로 집계됐다. 1년 전 303대에서 209.6%(635대)가 늘어난 수치다.

전기차 보급은 급증하는 추세지만 다른 도시에 견주면 여전히 뒤떨어진다. 지난해 478대였던 부산 전기차는 올해 1196대로 늘었고, 대구 등록대수는 무려 3739대에 이른다.

시는 올해 32억8200만원의 예산을 반영해 전기차 600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53대, 민간 547대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민간에서 전기차를 구매하면 국비 1200만원에 더해 시비 600만원이 지원된다.

보조금 위주의 전기차 보급 정책은 한계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인천연구원은 최근 공개한 '한·중·일 전기자동차 보급 정책' 논문에서 "보조금은 구매 이후의 주행거리 의무 등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어져 무분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한국의 구매 보조금은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반면, 지원 대상은 더욱 확대돼 지속가능성이 보장받고 있지 못하다"고 했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도 문제시되고 있다. "전기자동차의 상용화를 어렵게 하는 요인은 충전 시간과 짧은 주행거리, 충전 대기시간과 충전소까지의 거리"라는 진단이다.

현재 인천에는 571기(급속 76기, 완속 495기)의 전기차 충전시설이 있다. 시 관계자는 "전기차 구입 의사가 있어도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구입을 포기하는 경향이 있다"며 "올해 완속 충전기 370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