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평화협력지대 만들기, 시민 삶과 연결시켜야"
"서해평화협력지대 만들기, 시민 삶과 연결시켜야"
  • 양진수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안해결 토론회서 "양질 일자리 창출 서두르길" 지적도
▲ 11일 인천YMCA에서 열린 '인천에도 봄(春)은 오는가?, 시리즈 2차 토론회'에 참석한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이 토론회 진행을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이 서해 평화 협력 중심 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의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공약을 인천시민의 삶과 연결시키는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는 조언이 이어졌다. 국가적인 차원의 논의를 지역 문제와 연결시켜 시민의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권정호 인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11일 인천YMCA에서 열린 인천현안 해결 시리즈 토론회 '인천에도 봄은 오는가'에서 이렇게 제안했다.

이번 토론회는 ▲서해평화와 경제수도 인천건설을 위해 새 정부가 해결해야 할 현안 ▲인천형 지방분권과제 개발 및 실현 ▲인천특별시민 만들기 등의 주제가 다뤄졌다. 인천경실련과 인천YMCA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날 경제와 복지·항만 등 각계 전문가들은 새로 임기를 시작한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다양한 인천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경제분야에서는 인천 발전을 위해서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인천시 인구가 190만이던 1990년대 전국에서 인천 경제가 차지하는 비율은 5%였다.
그러나 최근 인천시 인구가 300만으로 늘었지만 오히려 그 수치는 4.9%대로 떨어졌다.

윤희택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산업부장은 "인천 평균 소득률은 전국 평균의 95%로 낮고, 그렇다보니 소비도 낮다"며 "전체 일자리에서 공공 부문이 차지하는 비율은 많지 않기 때문에 민간 부문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가 남북 경협을 할 때 인천항을 활용하면 더 큰 경제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분석도 있었다. 시는 강화 교동에 평화산단 등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인천은 중앙집권적 관료주의 행정과 수도권 규제로 제대로 발전할 수 없었다"며 "인천형 분권과제를 개발해 공론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